‘바라던 바다’ 시청률 부진, 0%대까지 하락

‘바라던 바다’ 시청률이 0%대까지 떨어졌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7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바라던 바다’ 8회는 전국 유료방송 가입 가구 기준 시청률 0.982%를 기록했다. ‘바라던 바다’는 첫 회 시청률 1,482% 출발 이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앞서 ‘바라던 바다’는 초호화 캐스팅으로 많은 기대를 모았다. 시청자들은 예능에서 보기 힘든 배우 이동욱, 김고은, 이지아와 대중에게 사랑받는 가수 윤종신, 이수현, 온유의 캐스팅 소식에 열광했다.

하지만 기대는 실망으로 바뀌었다. 여러 예능 프로그램을 섞어 놓은 듯한 구성과 토크의 부재는 시청자들을 만족시키지 못했다.

시청자들도 아쉬운 점을 꼬집었다. “윤식당+비긴어게인 아닌가” “뭔가 조잡하다” “이들끼리 토크만 해도 이거보다 재밌을 것 같다” “‘바라던바다’만의 개성이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메인 MC의 부재도 시청률 부진의 원인으로 꼽혔다. 출연진 간의 조화가 부족한 상황에서 이를 이끌어 갈 메인 MC가 보이지 않는다. 기존 예능에서 MC를 맡았던 윤종신, 이동욱도 해당 프로그램에서는 출연진의 느낌이 강하다.

‘바라던 바다’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바다가 보이는 라이브 바에서 직접 선곡한 음악과 직접 만든 요리를 선보이는 스타들과 그곳을 찾은 손님들의 이야기를 담은 힐링 ‘예능’이다. 시청률 반등을 위해 ‘힐링’에 기운 시소에 ‘예능’의 무게를 실을 때가 왔다.

<김영웅 온라인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안재욱·이태란, 김승우 연출 웹드 ‘더 드라이버’ 캐스팅

  • 나영석 PD, 상반기 보수 10억 8000만원

  • [인터뷰①]‘마녀식당’ 송지효 “냉철한 마녀, 제 안의 차가움 보여주려 노력했죠”

  • 주성치, 42세 연하 미성년자 여성과 열애설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