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난 성훈, 내연녀 이민영 향한 비뚤어진 순애보 (결사곡)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성훈이 안방극장을 채우는 열연으로 폭풍 같은 60분을 선사했다.

4일 방송된 TV조선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 시즌2에서 성훈은 아내 이가령(부혜령 역)을 향한 식은 마음과 내연녀 이민영(송원)을 향한 괴로움을 드러내는 판사현의 양면성을 완벽하게 표현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앞서 판사현(성훈 분)은 송원(이민영)과 강제 이별 후 괴로워하던 도중 식당에서 우연히 그녀를 만나게 됐다. 그는 송원과 자리를 함께한 판문호(김응수), 소예정(이종남)과 합석을 하게 됐고, 아내 부혜령(이가령)이 그 광경을 목격하게 되며 폭풍 전야의 상황이 연출됐다.

이날 방송에서 성훈은 약속을 어겼음에도 되려 할 말은 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송원은 물론 자신의 부모를 쏘아붙이는 부혜령에 “서로 다 힘들고 아프니까 끝내는 게 답이다”라며 이혼을 선언한 것. 이어 의도적으로 자신에게 접근했다는 송원의 고백에는 끝내 말을 잇지 못해 답답함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두 여자 사이에서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무력함에 괴로워하는 판사현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 장면에서 성훈은 문에 기댄 채 한숨을 내쉬는 등 절제된 감정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여기에 성훈은 숨통을 조여오는 아내에 마음이 식은 판사현을 현실감 있게 소화하는 열연을 선보였다. 그는 부혜령의 말에 대꾸조차 하지 않는 것은 물론이며, 그녀를 바라보는 텅 빈 눈빛으로 돌이킬 수 없게 무너진 부부의 신뢰를 완벽히 설명했다.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흘러갈지, 앞으로 전개될 이야기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아슬아슬한 상황 속 성훈의 매를 부르는 활약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되는 TV조선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 시즌2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