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손자’ 이정후, 5년 연속 100안타…최연소 2위 기록

세리머니 하는 이정후 세리머니 하는 이정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바람의 손자' 이정후(23·키움 히어로즈)가 역대 두 번째로 어린 나이에 5년 연속 100안타 기록을 썼다.

이정후는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홈 경기에 3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2-0으로 앞선 3회말 1사에서 안타를 날렸다.

그는 상대 선발 투수 샘 가빌리오를 상대로 우측 펜스를 때리는 큼지막한 2루타를 작렬했다.

전날까지 99개의 안타를 친 이정후는 데뷔 첫해였던 2017년부터 5년 연속 100안타를 때렸다.

KBO리그 통산 78번째 기록이다.

이정후는 22세 10개월 17일의 나이로 5년 연속 100안타를 쳤다. '라이언 킹' 이승엽이 1999년에 세운 이 부문 최연소 기록(22세 10개월 14일)에 단 3일 부족했다.

'바람의 아들' 이종범 LG 트윈스 코치의 아들인 이정후는 전날까지 시즌 타율 0.344, 3홈런, 48타점을 기록했다.

그는 2017년 179안타, 2018년 163안타, 2019년 193안타, 2020년 181안타를 날렸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