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규리 ‘재벌 3세 남친’, 만취 뺑소니 역주행+女감금 혐의로 경찰 입건 [엑’s 이슈]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강남 한복판에서 만취상태로 사고를 내고 역주행을 하다 경찰에 붙잡힌 20대 유명 기업인이 그룹 카라 출신 박규리의 연인 A씨로 드러났다.

30일 조선일보 단독 보도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20대 남성 A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과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A씨는 지난 22일 오후 11시 20분께 강남구 청담동에서 술을 마신 뒤 주차장에 세워져있던 다른 차를 들이받고 그대로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A씨는 사고 후 청담사거리에서 도산공원 거리까지 질주했고 다시 청담사거리로 돌아와 학동사거리까지 역주행을 했다. 음주 측정 결과 A씨는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다.

또한 A씨의 차에는 동승한 여성이 있었고, 이 여성이 차에서 내려달라고 말했지만 이를 무시하고 달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동승자가 내리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는데도 이를 무시하고 주행하는 경우 감금죄가 성립된다. 이에 경찰이 A씨에 대해 감금 혐의 적용을 검토 중인 가운데 여성 동승자는 박규리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한 중견 건설사 창업주의 손자로 미술품 공유경제기업을 이끄는 대표다. 기획재정부 소관 한 사단법인 예술분과위원장으로도 활동 중이다. 특히 7살 연상인 그룹 카라 출신 박규리와 지난 2019년 공개 열애를 하면서 이름과 얼굴이 알려졌다.

박규리 소속사 측은 A씨와의 관계에 대해 '결별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현재 박규리의 SNS에는 A씨와 함께한 사진 등이 남아 있는 상태다. A씨는 사건 이후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사진 = 박규리 인스타그램


황수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