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측, 위장전입 의혹에 “무지해 생긴 일…정정해 신고”

  • 방송인 박나래 /사진=스포츠한국DB
방송인 박나래 측이 위장 전입 의혹에 대해 "무지해서 생긴 일"이라고 해명했다.

15일 한 매체는 박나래가 현재 서울 용산구 한남동 유엔빌리지에 거주 중이나 주민등록상 주소지를 서울 강남구 자곡동으로 옮겨 위장 전입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에 대해 박나래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 측은 "무지에 의해 발생한 일"이라며 "문제가 될지 몰랐다"고 해명했다.

이어 "현재는 정정해 신고한 상태"라며 "주소 이전을 통해 이익을 얻고자 한 게 아니다. 법적인 문제가 있다면 책임질 것"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강남구 자곡동 집은 박나래가 작업을 위한 독립적인 공간이 필요해 마련한 곳이다. 박나래는 현재 유엔빌리지와 자곡동 집을 오가며 생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나래는 최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 위치한 한 단독주택을 55억원에 경매로 낙찰받아 화제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