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해명, 또 무슨 논란?

개그우먼 박나래가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박나래의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위장전입이) 전혀 문제 될 거라 생각하지 못했다. 무지했다”며 “주소 이전을 통해 이익을 얻으려 한 것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텐아시아 보도에 따르면 박나래가 현재 서울 용산구 한남동 유엔빌리지에 거주하고 있으나, 주민등록상 주소는 서울 강남구 자곡동인 것을 이유로 위장전입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그동안 박나래는 방송에서 유엔빌리지에 사는 모습은 공개하면서도 자곡동 자택은 단 한 번도 공개한 적이 없다.

이에 소속사 측은 최근 박나래가 유엔빌리지로 전입신고를 마친 사실을 알리며 “문제 되는 건 이번 기회에 바로잡았다. 주소 이전에 관한 법적인 문제가 있다면 책임지겠다”고 전했다.

한편 박나래는 현재 ‘나 혼자 산다’, ‘비디오스타’, ‘랜선장터’, ‘썰바이벌’, ‘놀라운 토요일’ 등 다수의 예능에 출연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