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우, 오토바이 사고로 중환자실…父 “3년째 간병, 살려만 달라 기도”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지난 2018년 오토바이 사고를 당한 배우 박민우의 아버지가 3년째 간병 중이라는 근황을 전했다.

지난 5월 방송된 기독교방송 CTS ‘아주 특별한 찬양’에는 배우 박민우의 아버지 박찬학 장로의 사연이 전해졌다.

박찬학 씨는 “아들이 몸아 아파서 집에서 간병 중”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3년 전 오토바이 사고로 다친 박민우가 아들이라고 밝힌 박찬학 씨는 지난 2018년 사고 당시를 떠올렸다.

박민우의 사고 당시 대전에 살고 있던 박찬학 씨는 “사고가 새벽 5시에 났다고 하더라. 9시쯤 돼서 사고 소식을 들었다. 하나님한테 살려만 달라고 기도하면서 올라갔다. 올라가 보니까 수술이 끝난 상태였다. 마침 외상 센터가 있는 병원을 이송돼서 살았다고 하더라”라고 회상했다.

이어 박찬학 씨는 “아들이 키가 저보다 커서 간병이 힘들긴 해도 체중이 적게 나가니까 지난 3년간 잘하고 있다. 감사하면서 잘 견디고 있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박민우를 언제쯤 브라운관에서 볼 일이 있을까”라는 질문에 박찬혁 씨는 “그건 하나님만 알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지난 2018년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복무 중 서울 성동구 옥수동과 강남구 압구정동을 잇는 동호대교 인근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가 사고를 당했다. 두부에 손상을 입은 박민우는 큰 수술을 받았다고 전해졌다.

당시 소속사 킹콩by스타쉽은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받고 있으며, 의사 소견으로는 다음주 중 일반 병실로 옮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박민우의 상태를 전했다.

한편 박민우는 지난 2011년 드라마 ‘꽃미남 라면가게’로 데뷔해 드라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 ‘모던파머’, ‘가화만사성’, ‘돌아와요 아저씨’ 등에 출연했다. 예능프로그램 ‘룸메이트’에서도 활약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유튜브 방송 화면

The post 박민우, 오토바이 사고로 중환자실…父 “3년째 간병, 살려만 달라 기도” appeared first on 이슈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