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석민 사과, ‘술판’벌이고 ‘확진’

박석민 / SNS

[내외일보] NC 다이노스 내야수 박석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공개하고 방역지침을 어긴 것에 대해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유흥업소 여성의 술자리 동석 의혹에 대해서는 일축했다.

박석민은 14일 NC 구단을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사과문에서 그는 "지난 며칠간 많은 분들게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저를 포함한 일부 선수의 잘못으로 리그가 멈추는 상황이 벌어진 만큼 변명보다는 합당한 처분을 기다리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징계가 내려지면 겸허히 받겠다"고 코로나19 확진 선수 중 한 명이 자신이라고 밝히며 사과했다.

박석민은 감염 경로에 대해 "5일 월요일 밤 10시 넘어 서울 원정 숙소에 도착한 뒤 후배 3명(권희동 이명기 박민우)과 제 방에 모여 야식으로 떡볶이 등 분식을 시켰다"며 "그 때 친분이 있는 지인의 연락을 받고 방으로 불러 추가로 주문한 치맥을 나눠먹고 마셨다"고 전했다.

그리고 나흘 후인 목요일(8일) 동석했던 지인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이 왔고, 이런 사실을 구단에 알린 후 검사를 받고 자신과 후배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는 박석민은 "코로나가 확산되는 엄정한 시국에 따로 모인 부분은 어떤 변명으로도 부족합니다. 경솔했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했으나 "이외에 항간에 떠도는 부도덕한 상황이 없었다고 저희 넷 모두의 선수 생활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부도덕한 상황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NC발 코로나 확진자 발생 사태는 큰 파장을 불렀다. NC에서 선수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맞대결을 했던 두산 베어스 선수 2명도 확진됐다. 이에 NC와 두산 경기가 줄줄이 취소된 끝에 지난 12일 KBO는 긴급 이사회를 열고 13~18일 예정됐던 30경기를 연기하는 리그 중단 결정을 내렸다.

와중에 NC 확진 선수들이 원정 숙소에 외부인을 불러들여 술판을 벌였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심지어 유흥업소 여성이 술자리에 동석했다는 소문이 나돌기도 했다.

한편, 모임에 함께 자리했던 박민우는 이날 국가대표팀 사퇴 의사를 밝혔다. NC 구단은 사실관계가 명확해질 때까지 김종문 단장의 직무 배제를 결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