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으리으리 단독주택 “테라스만 3개”…손예진 꺾고 1위 (연중)[종합]


(엑스포츠 뉴스 하지원 기자) 박세리가 '연중라이브' 워너비 인테리어 스타 1위를 차지했다.

2일 방송된 KBS 2TV '연중 라이브'의 ‘차트를 달리는 여자’에서는 스타의 워너비 인테리어 TOP7이 공개됐다.

이날 감탄을 자아내는 인테리어 감각으로 1위를 차지한 스타는 바로 박세리였다. 골프 선수 현역 당시 미국에서만 140억을 벌었다는 박세리는 자매들과 함께 사는 단독 주택에 거주했다.

박세리는 미국 드라마가 생각나는 아메리칸 스타일의 높은 층고, 시크한 인테리어의 주방, 모델하우스 뺨치는 거실, 테라스는 무려 3개나 보유했다. 계단을 올라가면 고급스러운 '세리바'가 자리하고 있었다. 박세리의 집 인테리어 포인트는 바로 트로피 진열장이었다. 박세리는 크리스털 트로피를 위한 초대형 장식장을 직접 제작했다고 전해졌다.

2위는 손예진이 차지했다. 개인적으로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다는 손예진은 집이란 단순한 공간이 아닌 온전한 취향이나 삶의 방식을 집약해 놓은 형태, 또 다른 나 자신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손예진은 갤러리에 온듯한 그림 같은 인테리어로 집을 꾸몄다. 창밖 풍경 또한 한 폭의 그림 같았다. 거실 테이블도 햇빛에 따라 색깔이 무지개처럼 달라지는 테이블로 크기에 따라 900만 원대 호가한다고 전해져 놀라움을 안겼다. 또 손예진은 구름을 모티브로 디자인한 소파를 배치해 눈길을 끌었다.

3위는 이시영이 차지했다. 꾸준한 노력과 자기관리로 건강한 아름다움을 보여주고 있는 이시영은 운동으로 힘들 때 예쁜 집으로 힐링을 한다고 전했다.

강남구 삼성동 고급 주상복합 아파트에 살고 있는 이시영은 입구부터 럭셔리한 집을 자랑했다. 화이트 톤에 모던한 인테리어로 럭셔리한 호텔 느낌이 들었다. 피에로 리소니가 디자인한 약 4천만 원대의 소파와 네덜란드 가구 브랜드의 샹들리에가 눈길을 끌었다.

또 침실에 위치한 의자는 덴마크 프리미엄 가구 브랜드의 제품으로 약 52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감탄을 자아냈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


하지원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