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아내와 4년 교제…모든 것 맞춰주느라 고생” [전문]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박수홍이 결혼 소식을 알린 가운데, 한번 더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박수홍은 28일 SNS를 통해 "생각지도 못했는데 많은 축하 정말 감사하다"며 "정식으로 만나기 시작해 벌써 4년이 지났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박수홍은 비연예인 여성과 혼인신고를 했다며 결혼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이와 관련해 축하 물결이 이어지자 박수홍은 한번 더 글을 게재했다.

박수홍은 지난 2018년 12월, 지인의 소개로 만나기 시작했다며 "그동안 제 상황을 이해해주고 저한테 모든 것을 맞춰주느라 고생했던 제 아내한테 너무 고마울 따름이다"라고 아내를 향한 각별한 애정을 덧붙이기도 했다.

박수홍의 아내와 관련해 정확히 알려진 바는 없으나 박수홍의 매니저로 일했던 친형의 주장에 따르면 박수홍의 아내는 93년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23살이라는 나이 차이를 뛰어넘은 부부의 모습에 대중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박수홍은 최근 친형 부부를 상대로 손해배상 민사 소송을 제기했으며 소송 규모는 약 116억 원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하 박수홍 인스타그램 전문.

생각지도 못했는데 많은 축하 정말 감사합니다. 2018년 12월, 지현이의 소개로 (저희 부부 이어준 고마운 사람입니다. 곧 유튜브로 소개해드릴게요!) 정식으로 만나기 시작해 벌써 4년이 지났네요. 그동안 제 상황을 이해해주고 저한테 모든 것을 맞춰주느라 고생했던 제 아내한테 너무 고마울 따름입니다 ! 잘 살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최희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