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데이트 폭행? 김용호 “술 취한 박수홍, 천사가 악마로 변해”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방송인 박수홍이 결혼한 가운데, 데이트 폭행 의혹이 제기됐다.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는 지난 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지금 박수홍 이슈가 너무 화제라 좀 더 확실하게 해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직도 사건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한 사람들이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자친구는 사생활 폭로가 아닌 사건의 본질이다. 형이 돈을 횡령한 걸로만 오해하고 있는 것 같아서 이걸 확실하게 하려고 한다"며 "대중들이 착각하는 건 언론 때문이다. 너무 한쪽으로만 치우쳐 있는 게 무조건 박수홍 편들고 감성팔이에 동조해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용호는 박수홍의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 거짓 방송 의혹에 대한 일화를 털어놓았다. 그는 "박수홍도 이건 몰랐을 것이다. '미우새'에서 총각인 척, 결혼 안 한 척한 걸 대중들이 알아챌 수 있다는 것을 왜 고려하지 못했을까. 지금 박수홍 주변에 사람이 없어서 판단을 잘못했다. 지금 결혼을 발표하면 축하받을 줄 알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지금까지 '미우새'가 거짓말한 게 몇 건이냐. 김건모부터 홍진영, 탁재훈까지 다 논란이다. 근데 시청률이 좋으니까 넘어가고 있었다. 박수홍은 '미우새'의 창립 멤버이자, 프로그램의 정체성을 가장 단적으로 보여주는 캐릭터다. 나이를 먹고 결혼을 안 해서 외롭게 사는 중년 남성의 외로움을 보여주는 게 콘셉트기 때문"이라며 "박수홍의 말대로라면 결혼할 여자가 있는 상태에서 '미우새'에 나와서 쇼를 했다. 이건 프로그램 폐지를 해야 한다. '미우새'를 재밌게 본 시청자들은 에피소드를 나열해 봐라"라고 알렸다.

이어 "'미우새'의 가장 결정적인 거짓말을 폭로하겠다. 정말 말도 안 된다. 이건 방송통신위원회에 신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용호는 "박수홍이 '미우새'에서 결혼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 근데 이때 여자친구와 동거를 하고 있었다. 내가 웬만하면 박수홍의 어머니에 대해 말하지 않으려고 했다. 지금 큰 문제 중의 하나가 박수홍의 어머니다. 방송에서는 인자한 척, 아무것도 모르는 척하지만 다 알면서 연기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머니가 천연덕스럽게 거짓말을 하는 건 문제가 있다. 아들을 위해서 그랬다면 어머니의 사랑으로 넘어갈 수 있다. 근데 그게 아니다. 본인도 방송을 통해서 스타가 됐다. 그래서 모든 상황을 알면서 거짓말을 했다. 동생이 형을 고소하고, 아버지가 망치를 들고 집을 찾아갈 만큼 상황이 심각해졌는데도 말이다. 이 상황은 어머니가 정리를 해야 하는데 한마디도 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동치미' 결혼 파티 논란에 관해서는 "저건 말도 안 된다. 힘들게 운동하는 올림픽 선수들도 마스크를 쓰고 수상 소감을 한다. 연예인이 무슨 벼슬이라고 열댓 명이 모여서 파티를 하고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리냐"며 "'동치미'는 이 사건의 시작이다. 박수홍과 형의 분쟁이 처음 알려진 방송이다. 인생이 무너지는 경험을 했다고 눈물쇼를 하면서 사건이 시작됐다"고 전했다.

처음에는 박수홍의 사연에 안타까움을 느꼈다는 김용호는 "처음부터 이상했다"고 말했다. 그는 "연예인이 성공하면 가족이 빨대 꽂고 사는 사례가 많다. 나도 그런 줄 알고 공감하는 입장이었다. 진짜 사기당한 줄 알았는데 너무 지나치게 감성팔이였다"고 털어놓았다.

다홍의 캐릭터 사업에 관해서는 "지금 와서 보면 다홍이가 정말 주워온 게 맞나 싶다. 애초부터 성공한 캐릭터를 벤치마킹하려고 찾아온 거 아니냐. 완전 사업 모델이다. 사람들이 좋아하는 검은고양이 캐릭터를 찾아서 스토리텔링을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김용호는 박수홍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이가 보낸 제보 메일을 일부 공개했다. 그는 "너무 구체적이라 나도 빠져들었다"고 언급했다.

이에 따르면 20대 중반의 한 여성은 박수홍과 잠시 만났던 사람으로 상암동 집에도 자주 가고 여행도 갔었다. 당시 한 클럽에서 박수홍의 손에 이끌려 "너무 아름답다", "교포냐" 등 추파를 던지는 것에 넘어갔다. 나이 차가 17살이 났지만 말도 안 되는 친절함과 다정함에 착한 오빠라고 생각하고 만남을 이어갔다.

제보자는 "스파 펜션에서 트라우마가 생겼다. 술에 취한 박수홍의 눈빛은 정말 무서웠다. 갑자기 천사가 악마로 변한 듯한 눈으로 본인의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이야기했다. 그냥 '열등감 덩어리'라고 하면 잘 표현할 수 있는 단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말 사람이 사이코패스처럼 180도 달랐다는 느낌과 두려움이 들었다. 나는 밤새도록 그 무서운 눈빛과 분위기에 두려웠던 마음과 모든 상황에 서글퍼 눈물이 터졌다"며 "이건 덮어질 수 있는 해프닝일 수도 있지만 데이트 폭행에 강간 수준이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사건은 그냥 남녀 간에 일화일 수도 있다. 하지만 정상적인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꼭 밝히고 싶었다. 내가 경험한 박수홍은 가장 가식적으로 비정상적인 사람이었기 때문"이라며 "나는 박수홍이 동정표를 받고 천사 같은 모습으로 방송에 나오는 게 싫다"고 폭로했다.

김용호는 "나는 이 정도 수준이면 시간이 지나도 고소해야 된다고 본다. 고소가 정말 쉬운 일은 아니다. 그런데도 저분은 과거의 아픔을 끄집어내서 경험을 제보했다. 그래서 나는 여러분이 박수홍이 판단하는 데 있어서 포장된 모습만 보지 말고 또 다른 면도 봤으면 한다"고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