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시선 폭행 논란



제보자는 "스파 펜션에서 트라우마가 생겼다"며 "술에 취한 박수홍의 눈빛은 정말 무서웠다. 갑자기 천사가 악마로 변한 듯한 눈으로 본인의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이야기했다. 정확한 내용은 다 기억 안나지만 그냥 '열등감 덩어리'라고 하면 그분을 잘 표현할 수 있는 단어"라고 밝혔다. color:rgb(68,68,68);font-family:'나눔고딕';"/> 그러면서 "정말 사람이 사이코패스처럼 180도 달랐다는 느낌과 두려움이 들었다. 밤새도록 그 무서운 눈빛과 분위기에 두려웠던 마음과 모든 상황에 서글퍼 눈물이 터졌다"며 "이건 덮어질 수 있는 해프닝일 수도 있지만 데이트 폭행에 강간 수준이었다"고 주장했다. color:rgb(68,68,68);font-family:'나눔고딕';"/> 또한 "이 사건은 그냥 남녀 간의 일화일 수도 있다. 하지만 정상적인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꼭 밝히고 싶었다. 내가 경험한 박수홍은 가장 가식적으로 비상적인 사람이었기 때문"이라며 "나는 박수홍이 동정표를 받고 천사 같은 모습으로 방송에 나오는 게 싫다"고 폭로했다. 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52&aid=0001622062 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 무슨 일인지 앞뒤 사정은 다 짤라놓고 박수홍이 무서운 눈빛 했다고 데이트 폭행에 강간 수준이었다고 주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