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20억 채무+1억 유흥업소 무전취식까지, 소속사 폭로 [공식]

박유천의 소속사가 공식입장을 통해 박유천의 전속계약 위반에 대해 억울함을 표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박유천의 소속사 리씨엘로는 18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박유천이 이중계약을 체결했으며 명예훼손 피해까지 입었다고 밝혔다.

리씨엘로는 "2020년 1월 1일 박유천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라고 박히며 "JYJ 활동 당시부터 함께했던 매니저가 박유천의 재기를 돕기 위해 매니지먼트 회사를 만들고 대표로 업무해 온 기획사"라며 소속사를 소개했다.

리씨엘로는 "설립 당시 채무 문제로 주주 등재가 어려워 박유천의 어머니를 최대주주로 등재했지만 실제 경영에는 전혀 관여해온 바가 없으며, 박유천과 전속 계약 직후 수익이 없었기에 회사 대표가 개인적인 대출까지 받아가며 회사를 운영, 2020년 말 연 매출 10억을 상회하는 수준이 되었다"라며 그 간의 운영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리씨엘로는 "한달 전 쯤 박유천이 약정을 위반하고 일본 기획사와 이중계약을 체결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명백한 계약 위반에 대항, 법적 대응을 준비하던 중이었다. 그러던 중 박유천이 소속사 대표의 횡령으로 전속 계약을 해지했다는 보도를 일본에서 내었고, 이후 일본에서 박유천이 팬미팅을 강행한다는 기사까지 보도되었다."라며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로, 리씨엘로와 리씨엘로 대표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 하는 것"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리씨엘로는 "그간 박유천이 회사 법인카드를 개인적 유흥비와 생활이보 사용해도 문제 삼지 않았고, 20억원이 넘는 개인적인 채무 문제까지 해결해왔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유천은 당시 함께 동거한 여자친구에게 법인카드를 줘 명품 가방을 사게 하거나 수천만원의 회사 자금을 게임에 사용, 유흥업소에서 무전취식한 1억원도 회사가 지불하기도 했다"라며 박유천의 행동을 언급했다.

소속사는 "박유천의 재기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았기에 앨범, 영화, 해외 코서트 등의 활동을 다시 시작할수 있었고, 리씨엘로는 박유천의 문제를 함께 해결하면 활동에 따른 수익금을 정상적으로 정산해 왔다"라고 밝혔다. 그러며 "박유천의 전속계약 위반으로 인한 손해는 물론 인간적인 배신감으로 심각한 상실감을 겪고 있는데 명예훼손 피해까지 입게되어 입장을 내지 않을 수 없었다"며 공식 입장을 내게 된 이유를 밝혔다.

박유천은 마약 관련하여 본인이 직접 기자회견을 통해 "만약 사실로 밝혀질 경우 연예계를 은퇴하겠다"라고 선언했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앨범과 영화, 해외 콘서트 활동을 하며 SNS로 팬들과 소통까지 하며 많은 비난을 받아왔다. 그런와중 소속사를 통해 밝혀진 박유천의 사생활은 여전이 입이 벌어질 정도다. 2020년 1월부터 전속계약을 했기에 소속사의 폭로는 불과 1년 8개월 사이의 일일텐데 그 와중에 20억의 채무와 1억의 유흥업소 무전취식, 수천만원의 게임 사용 등의 내역을 보면 그의 씀씀이에 대해 놀라지 않을 수가 없다.

박유천은 2016년 성폭행 혐의로 여성 4명으로부터 고소당했고, 이중 한명에게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이 한명이 이후 박유천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으며 법원은 박유천에게 5천만원을 지급하라는 조정 명령을 내린 바 있다. 2020년 10월 이 한명은 박유천이 아직도 5천만원을 지급하지 않는다며 내용증명을 보냈는데 당시 박유천은 자기 재산이 타인 명의로 된 월세 보증금 3000만 원과 다 합해도 100만 원이 되지 않는 통장들이 전부라고 주장했었다.

이번 소속사의 폭로로 박유천의 사생활은 또 한번 논란의 대상이 될 것 같다.

아래는 소속사의 입장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리씨엘로입니다.
리씨엘로는 2020. 1. 1. 박유천과 전속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리씨엘로는 박유천씨가 과거 동방신기 해체 후 JYJ 활동을 하던 당시부터 함께 했던 매니저가 박유천씨의 재기를 돕기 위해 매니지먼트 회사를 만들고 대표로 업무해 온 기획사입니다. 박유천씨는 리씨엘로 설립 당시 채무 문제로 주주 등재가 어려워 표면상 자신의 어머니를 최대주주로 등재하였습니다. 그런 이유로 현재 리씨엘로의 최대주주는 박유천씨의 어머니로 되어있지만 실제 경영 등에는 전혀 관여해온 바가 없었습니다. 리씨엘로는 박유천과 전속 계약 직후에는 수익이 없었기 때문에 회사 대표가 개인적으로 대출까지 받아 가며 회사를 운영하려 노력해왔고, 결국 2020년 말 연 매출 기준 10억을 상회하는 수준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한 달 전쯤 박유천씨가 리씨엘로와 약정을 위반하고 일본 기획사와 이중계약을 체결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이는 리씨엘로에 대한 명백한 계약 위반에 해당하는 바, 리씨엘로는 이은의법률사무소를 선임하여 법적 대응을 준비하던 중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박유천씨가 2021. 8. 14. 리씨엘로 대표가 횡령을 했다는 등의 언급을 하며 리씨엘로와 전속계약을 해지했다는 내용으로 일본에서 보도가 있었음을 접하였습니다. 그 직후 2021. 8. 16. 에는 일본에서 박유천씨가 팬미팅을 강행한다는 기사까지 보도되었습니다.
일본 등에서 보도된 박유천씨의 리씨엘로에 대한 입장은 명백한 허위사실로, 리씨엘로와 리씨엘로 대표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입니다. 리씨엘로는 그간 박유천씨가 회사 법인카드를 개인적인 유흥비와 생활비로 사용하였음에도 이를 문제 삼지 않았고 20억 원이 넘는 개인적인 채무 문제 해결까지 직접 도우며 함께 해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유천씨는 당시 함께 동거한 여자친구에게 법인카드를 줘서 명품 가방까지 사도록 하거나 수천만 원의 회사 자금을 게임에 사용하는 등의 일들이 있어 왔습니다. 특히 박유천씨가 유흥업소에서 무전취식한 금원이 약 1억 원에 달하여 관계자들에게 오랜시간 시달리자 회사가 이를 지불해주기도 하였습니다.
이처럼 리씨엘로가 박유천의 재기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았기 때문에 앨범, 해외 콘서트, 영화 등 활동을 다시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리씨엘로는 박유천의 여러 문제들을 함께 해결하며 활동에 따른 수익금을 정상적으로 정산해왔습니다.
리씨엘로는 박유천씨의 전속계약 위반으로 인한 손해는 물론 인간적인 배신감으로 심각한 상실감을 겪고 있는 중인데 명예훼손 피해까지 입게 된 중으로 입장을 내지 않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본 보도자료를 배포 드리는 바입니다.


iMBC 김경희 | 사진 iMBC DB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