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 “재벌女와 만남 有”→’백소영♥’ 최병철 “퇴짜 3번” (연애도사2) [종합]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연애도사2' 박정민이 재벌녀와의 만남을 가졌다고 털어놨다.

30일 방송된 SBS플러스 '연애도사 시즌2'에서는 SS501 출신 가수 겸 배우 박정민과 최병철이 예비신부 백소영 씨와 함께 출연해 궁합을 봤다.

이날 35살의 박정민은 홍진경과의 남다른 인연을 공개했다. 사석에서 만난 적이 있다고 하자 기억하지 못한 홍진경. 박정민은 "밥도 먹고 김치도 보내주시고, 만두도 주셨다"며 "제가 누나 집도 보러갔었다. 저한테 집 팔려고 하셨다. 청담동 누나 집, 비싸게 팔려고 하셨다"라고 해 당황하게 했다.  연애와 관련 된 스캔들이 없었다는 박정민이 마지막 연애가 10년 전이라고 밝혔다.

3년 정도 만났던 박정민은 "전 여친이 '같이 있어도 외롭다'고 하고 떠났다. 연애는 2번, 썸은 1번"라며 표현에 서툴렀다고 했다. 사주 도사에게서 '9'라는 숫자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들었다. 도화살이 있는 박정민. "사주가 도화덩어리다. 이런 글자들이 많다 보니까 외적으로는 예쁘게 보이는데, 아쉬운 것은 실속이 없다"라고 풀이했다. 이에 박정민은 "씨 없는 수박같은 느낌은 아니죠?"라고 되물었다.

10년째 솔로인 박정민은 어떤 노력을 해야 되냐고 물었다. 사주 도사는 "여자가 없는게 아닌 넘친다. 연애를 못한다는 것은 눈이 높다는 것이다"라며 어렵게 선택해서 시작을 한다고 했다. 상대의 거절이 두려워 고백도 하지 않았다는 박정민은 "웃음코드가 맞는 사람과 사상이 올바른 사람"이 이상형이라고 했다. 사주 도사는 "정민 씨 사주에 있는 여성 분은 일단 외모가 예뻐야 한다. 그리고 경제력도 본다"라고 했다.

이에 박정민은 "제가 안 본다고 했지만 보더라. (경제력도) 본다"라며 공감했다. 이상형을 만나기 어렵다고 하자 "고작 세가지인데 어려울까요"라며 머쓱한 듯 웃었다. 이 모습을 보던 MC 홍진경과 홍현희, 신동은 "고작 세가지가 아니다. 너무 큰 세가지다"라며 깜짝 놀랐다. 또, 처가댁이 능력있을 것 같다는 사주 도사의 말에 박정민은 "한 번 선을 능력있는 분과 만났다. 호감을 표시하셨는데 웃음 코드가 안맞았다. 그 날 제가 계산을 했다. 연락만 몇 번하다가 흐지부지 됐다"라며 재벌녀와의 만남을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화기애애한 분위 속 약사를 준비하는 33세 여성과 만남을 가진 박정민. 그는 "선한 인상이 마음에 들었다"며 다음 만남을 약속했다. 그런가 하면 '펜싱' 최병철은 예비 신부 백소영 씨와 함께 출연했다. 최병철은 "7년을 연애했다. 9월 11일에 결혼한다"라며 청첩장도 선물했다. 연예인 같은 외모로 MC들을 깜짝 놀라게 한 백소영 씨. 첫 키스 장소가 차 안이라고 밝힌 예비 부부. 소영 씨의 생일 선물로 방석을 선물했다고 하자 홍진경은 "너무 싫었겠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궁합을 보러오자 도사님은 "비슷한 듯 보이면서 결이 다르다"라고 한 줄 평을 했다.

스포츠 심리를 전공한 뒤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돕는 멘탈 코치로 일하고 있는 백소영 씨. "질투가 없었냐"는 물음에 최병철은 "사실 그 선수의 인생 이야기에 깊게 들어가야 이 선수가 모든 이야기를 털어놓지 않냐"며 "항상 매일 선수와 문자를 하고 소통하는 모습에 살짝 그런 질투심이 나긴 하더라"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사주에 집요함이 보인다는 말에 최병철은 "대학원에 갔을 때 너무 예쁜 아내를 보고 첫 눈에 반했다"며 "'오빠 같은 사람 제일 싫어한다'라며 퇴짜를 맞았다"며 예비 신부에게 소개팅을 소개해 준다고 자리를 만들고 자신이 나갔다고 털어놔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거절 당한 후에도 포기하지 않았던 최병철은 "세 번 퇴짜 맞았다"고 했다. "9개월을 구애했는데, 마지막 대시를 했을 때 받아줬다"라며 러브스토리를 고백했다. 두 사람의 궁합은 "안정적이고 편안한 생활이 보장되며, 좋은 운 서로 주고 받는다"라고 했다. 또, 헤어진 적이 있냐는 물음에 최병철은 "은퇴 후 펜싱 클럽을 오픈했다. 대출까지 받아서 재산 올인한 사업이었다. 거의 못 만났다"며 "하루도 쉴 수 없었는데, 앞으로 계속 이렇게 되면 만나기 힘들겠다고 하더라"며 이해해주지 못한 부분이 서운해 이별했다고 고백했다.

시간이 지나고 다시 찾아간 최병철. 또 다시 1년 동안 구애 작전을 펼쳐 백소영 씨를 붙잡을 수 있었다고 했다. 끝으로 최병철은 "'결혼 잘했다'생각하는 남편이 되고 싶다"라고 고백함과 동시에 예비 신부 백소영을 위한 꽃다발을 건네줬다. 최병철은 "제대로 된 프러포즈를 못했다. 힘들고 긴 시간을 지나 결혼까지 하게 됐는데, 만나면 만날수록 마음이 커졌다"며 "행복하게 살 있게 노력하겠다. 사랑해"라며 프러포즈를 했다.

사진=SBS 플러스


강현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