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쥐에 물렸을 뿐인데…’ 인간 광견병 걸려 사망?

미국 일리노이주에 사는 80대 남성이 박쥐에 물린 뒤 ‘인간 광견병’에 걸려 사망했다.

AP통신이 지난 29일(현지시각) 보도한 바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8월 일리노이주 레이크카운티에 거주하는 한 80대 남성이 박쥐에 목을 물린 뒤 인간 광견병으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당시 일리노이주 공중보건부(IDPH)는 남성을 문 박쥐를 잡아 광견병을 검사해 양성 반응을 확인하고 이 남성에게 광견병 백신을 맞을 것을 권유했다, 하지만 그는 치료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남성은 한 달여 만에 목 통증과 두통, 팔과 손가락 마비, 언어 장애 등 광견병 관련 증세를 보이다 결국 세상을 떠났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마크 피스터 레이크카운티 위생국 국장은 “이번 사건은 광견병에 대한 미국인들의 인식 개선이 시급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에서 광견병에 걸리는 일이 드물어 사람들이 이 병의 심각성을 잘 알지 못한다”며 “생존을 위해서는 신속한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