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맨유팬에 호소 “개고기송 멈춰달라”

2011년 맨유 시절 박지성(오른쪽). [AP=연합뉴스]

2011년 맨유 시절 박지성(오른쪽). [AP=연합뉴스]


박지성(40)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들에게 ‘개고기 송’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박지성은 2005년부터 7시즌간 맨유에서 활약하며 수많은 우승에 기여했다. 당시 맨유 팬들은 박지성 응원가로 ‘개고기 송’을 불렀다. “박(지성), 박. 네가 어디에 있어도 너희 나라에서는 개고기를 먹지. 하지만 쥐를 잡아먹는 리버풀 애들이 되면 그것은 더 최악이지”란 가사다.

박지성은 4일(한국시간) 맨유 구단의 ‘UTD 팟캐스트’에 출연해 ‘맨유 팬들이 공격적인 의미로 부른 게 아니란 걸 알지만, 인종차별적 내용이 한국인을 불편하게 만들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15년 전 네덜란드(PSV 에인트호번)에서 잉글랜드에 왔을 때 ‘0’에서 시작했다. 당시 날 위한 응원가를 듣고 자부심을 느꼈다. 개고기를 먹는다는 가사를 들었을 때 많이 불편했지만, 어렸을 때 이 곳의 문화를 몰라서 받아들여야 하는 것 중 하나라고 생각했다. 팬들이 나쁜 의미로 노래를 만들었다고 생각해본 적은 없다. 선수들에게 에너지를 주기 위해 노래를 만들었기에 받아들였다”고 했다.

박지성은 “그러나 시대가 변했고 15년이 흘렀다. 아마 지난 여름 한국 선수가 울버햄튼에 입단했을 때 맨유 팬들이 내 응원가를 불렀다. 난 뭔가 해야 한다고 느꼈다“고 했다. 지난 8월말 황희찬이 울버햄튼 홈구장에서 홈팬들에게 첫 인사를 할 당시, 맨유 원정 팬들이 ‘개고기 송’을 불렀다.

박지성은 “한국도 많이 바뀌었다. 과거 한국인이 개고기를 먹어왔지만, 요즘 특히 젊은 세대들은 싫어한다”고 했다. 이어 박지성은 “그래서 그(황희찬)에게 그런 응원가를 듣게 해 정말 미안하다. 맨유 팬들이 공격적인 의미로 한 게 아니라는 걸 안다. 하지만 난 한국인들에게 인종차별적 발언을 하지 않도록 알려줘야 한다. 더 이상 누군가를 응원하는 게 아니라 그 노래를 들었을 때 불편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박린 기자



박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