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첫 승을 올릴 절호의 기회가 왔다

이제 진짜 해볼만한 팀을 만났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중국을 상대로 다시 한 번 월드컵 최종예선 첫 승을 노린다.

베트남은 8일 오전 2시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샤르자의 샤르자 스타디움에서 중국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3차전을 치른다.

베트남에게는 최종예선 첫 승을 거둘 절호의 기회다. 베트남은 지난 9월 최종예선 1~2차전을 모두 패했다. 사우디아라비아를 만나 선제골을 넣고도 후반 퇴장 악재가 겹치면서 1-3 역전패를 당했다. B조 최강인 호주와 경기에서도 선전을 펼쳤으나 0-1로 아쉬운 패배를 안았다.

사우디아라비아와 호주가 베트남보다 전력에서 몇 수 위 상대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런 강팀들을 상대로도 호각 승부를 펼친 베트남이 결코 호락호락하다고 할 수 없다. 이런 상황에서 B조 최약체로 꼽히는 중국을 만나 첫 승을 올릴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중국도 베트남과 마찬가지로 2패를 떠 안았다. 호주와 첫 경기에서 0-3 완패를 당했고, 일본에도 0-1로 패했다. 골득실에서 -3인 베트남이 -4인 중국을 앞서 베트남이 5위, 중국이 최하위에 머물고 있다. 당초 중국은 최종예선을 위해 대대적인 지원을 퍼부으며 대비에 나섰으나, 실제 결과가 이에 미치지 못하면서 많은 비판에 시달리고 있다.

베트남이 정상적인 경기력으로 임한다면 충분히 해볼만하다. 여기에 코로나19 여파로 이번 경기가 중립지역인 UAE에서 열리는 것도 호재다. 이번 경기는 중국 홈경기라 원래대로라면 중국에서 열려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다. 베트남 입장에서는 상대 홈어드밴티지를 전혀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

만약 중국을 잡으면 오만과의 4차전도 부담을 덜 수 있다. 오만은 지난 9월 일본에 1-0 승리를 거두는 이변을 일으키고 사우디아라비아와도 접전 끝에 0-1 석패를 당하는 등 B조의 복병으로 올라섰다. 어차피 베트남도 월드컵 본선이 목표가 아니기 때문에 일단 중국전을 무조건 잡고 그 기세를 몰아 오만을 상대하는 것이 제일 좋은 경우의 수다.

박 감독 개인에게도 중국전은 중요하다. 박 감독은 2022년 1월을 끝으로 베트남과 계약이 종료된다. 박 감독은 2019년 베트남과 2+1 계약을 했는데, 최종예선 성과에 따라 연장옵션 발동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그 동안 베트남을 이끌고 무수한 성과를 내온 박 감독이지만, 최종예선에서 확실한 성과를 내면 유리한 입장에서 논의를 할 수 있다.

<윤은용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1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1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전문] 옥주현 “죄책감에 괴로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죄송”

  • [채널예약] ‘연참3’ 한혜진, 새 연인 만날 수 있는 시기? “더 이상 밉다는 감정 안 생길 때”

  • 벤투호 부상 악재…김태환 부상으로 소집 해제

  • “그저 매경기 증명할 뿐”…‘황태자’를 향한 불편한 시선, 정면도전 선언한 황인범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