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준, 9회 역전 투런포…하지만 피츠버그는 연장 끝 패배

박효준(25·피츠버그)이 9회 역전 투런포를 치고도 웃지 못했다.

박효준은 20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론디포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마이애미와의 방문경기에 8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 2타점 1볼넷으로 활약했다. 시즌 타율은 0.184가 됐다.

9회초 박효준은 2-3으로 뒤진 1사 1루에서 상대 구원투수 딜런 플로로를 상대로 역전 투런 홈런을 터트렸다.

3B-1S에서 박효준은 플로로의 5구째 92.5마일(약 149㎞) 싱커를 그대로 잡아당겨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박효준의 시즌 3호 홈런에 힘입어 피츠버그는 4-3으로 역전했지만 9회말 2사 3루에서 브라이언 데 라 크루스에게 동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승부는 연장 10회 갈렸다. 10회초 피츠버그가 먼저 한 점을 냈지만, 10회말 마이애미가 무사 2루에서 레윈 디아스가 투런 홈런을 때려 경기를 끝냈다.

피츠버그는 21일부터 신시내티 레즈와 원정 3연전을 치른다.

<김하진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종합] 노엘, 실형 가능성 고조…재판확정 시기에 총력전 예상

  • 류현진, 목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행…로테이션 한 차례 거를 듯

  • 김용준, 성형수술 고백 “아직 부자연스러워”

  • 김효주,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서 우승 “진한 우승 남겨 뿌듯해”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