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빌보드 차트 조작?… RM, 해명 나선 이유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RM이 빌보드 차트 순위 조작을 둘러싼 논란에 해명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6일(현지 시간) 빌보드와 인터뷰를 통해 'Butter'와 'Permission to Dance'가 빌보드 핫100 차트에서 1위에 오른 것에 대해 미국 팝스타 올리비아 로드리고와 두아 리파의 팬들이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가 차트 순위를 조작한다는 주장을 폈다"라고 한 것에 대한 생각을 언급했다.

RM은 "이는 공평한 질문"이라고 운을 떼고 "빌보드 내에서 (이와 관련한) 어떤 이야기가 있다면 규칙을 바꾸고 스트리밍에 더 비중을 두는 것은 빌보드에 달려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RM은 또한 "곡 판매와 다운로드로 차트에서 1위를 했다는 내용으로 우리와 우리의 팬들을 비난하는 것이 옳은 일인지 모르겠다"라며 "보이밴드에다 K팝 그룹이고 높은 팬 충성도를 가졌다는 이유로 우리가 (공격의) 쉬운 표적이 되는 것 같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BTS 소속사 빅히트뮤직 대표도 차트 조작 주장과 관련한 같은 질문을 받고는 "BTS에 따른 음악 시장의 발전이 일부 사람들에게 머리를 긁적이게 하는 일이라는 것을 안다"고 받아넘겼다.

이어 "미국 시장이 다운로드만으로 손쉽게 차트 1위를 차지하는 곳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많은 면에서 BTS 노래의 영향력은 나타났고 그러한 성취가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최근 미국 팝 음악계 일각에서는 BTS가 타 팝가수보다 스트리밍과 라디오 방송 횟수가 적었음에도 차트 1위에 올랐다고 불만을 표하고 있다. BTS 팬클럽 '아미(ARMY)'가 싱글 곡을 대량 구매하는 등 편법을 썼다는 주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