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선수 김인혁, 외모 악플에 “화장 한 적 없다. 이제 그만”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배구선수 김인혁(삼성화재 블루팡스)이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김인혁은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화장과 관련한 댓글 일부를 공개했다.

(사진=김인혁 인스타그램)
해당 댓글에는 “화장 좀(하지 마라)”, ”눈을..왜 그랬을까요“, ”와이라노“, ”왜 화장을 해요? 많이 부담스러워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에 김인혁은 “십 년 넘게 수년간 들었던 오해들, 무시가 답이라 생각했는데 저도 지친다”며 “저를 옆에서 본 것도 아니고 저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르시면서 수년 동안 절 괴롭혀온 악플, 이제 그만 해달라. 버티기 어렵다, 이젠”이라고 괴로워했다.

그는 “화장 한 번도 한 적 없다. 남자 안 좋아한다. 여자친구도 있었다”며 “공개만 안 했지 av 배우도 안 했다. 그리고 마스카라 안 했다. 눈 화장도 안 했다. 스킨로션만 발랐다. 이것도 화장이라면 인정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인혁은 “저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시면서 경기 때마다 많은 디엠 악플 진짜 버티기 힘들다”며 “위에 얘기 말고 더 수많은 얘기도 많지만 변명할 필요 없다 생각해 왔지만 이젠 그만 달라”고 부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