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업체 사장, 라이더 집까지 쫓아가 몽둥이로 폭행했다

배달기사, 배달 금액에 의문 생겨 자료 요구

업체사장, 배달 자료 요구받자 라이더와 말다툼

결국 폭행으로 이어져

배달대행업체 사장이 배달비 문제로 배달 기사를 마구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jtbc ⓒjtbc

11일 JTBC 보도에 따르면 경기도 남양주에서 배달기사로 일하는 40대 조모씨는 배달대행업체 사장 김 모씨에게 구타를 당했다. 이로인해 조모씨는 갈비뼈와 코뼈가 부러지는 등 큰 부상을 입었다.


보도에 따르면 조씨는 실제 배달한 거리보다 적은 거리에 해당하는 금액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런 일을 여러 번 당했다는 조씨는 사장인 김씨에게 전화해 자료를 요구했다고.


조씨는 "장거리에 속하는 3.5㎞ 이상 배달 수행했는데도 불구하고 2.4㎞로 표기돼 있고, 2.4㎞에 대한 금액이 프로그램상에 찍혀 있었다"면서 "배달을 수행한 자료를 주면 다른 기사들하고만 비교를 해도 쉽게 알아낼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그 자료를 제가 달라고 요청한 것"이라고 밝혔다.


ⓒjtbc ⓒjtbc

자료를 요구한 과정에서 조씨와 사장 김씨는 말다툼을 시작했고, 사장 김씨는 조씨의 집 앞까지 찾아와 나무 몽둥이로 그를 폭행했다. 이로 인해 조씨는 당분간 배달 일도 할 수 없게 됐다.


김씨는 "배달비를 빼돌린 적은 없다"면서도 "계속 시비 걸고 그랬던 사람이라서 제가 참다참다 못 참고 폭발을 한 건데…"라며 폭행한 사실은 인정했다.


한편 남양주 남부경찰서는 사장 김씨를 특수폭행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