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윤정 “불효녀였다”…母와 만삭사진 찍다 ‘눈물’ (맘카페2)[종합]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서경환이 출산을 앞둔 배윤정을 위해 이벤트를 준비했다.

12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맘편한 카페 시즌 2'에서는 배윤정 서경환 부부의 만삭 화보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직접 고른 우아한 블랙 드레스를 입은 배윤정은 "직접 골랐다. 일단 맞는 거 위주로 골랐다. 고를 몸이 아니더라"라고 이야기했다. 배윤정의 단독 촬영 중에도 남편 서경환은 "예쁘다"라며 칭찬을 연발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배윤정과 함께 촬영한 서경환은 "평소에 사진을 많이 안 찍어서 많이 어색했다. 결혼할 때 웨딩사진 이후에 처음 전문적으로 활영하는 거라 더 어색했다"고 이야기했다. 웃는 걸 어색해한 서경환은 땀까지 흘리며 어려워했다.

두 번째 의상으로 배가 드러나는 짧은 상의를 입은 배윤정은 만삭 D라인을 자랑했다. 포즈를 취하기 어려워하는 서경환을 보고 배윤정은 "너무 쑥스러움이 많다. 태담도 쑥스러워서 못 한다"고 전했다.

장소를 옮겨 촬영을 하면서 서경환은 배윤정의 발을 보고 깜짝 놀랐다. 서경환은 "왜 이렇게 발이 부었냐"면서 혈액 순환 부족으로 부은 발을 마사지해줬다.

배윤정의 단독 촬영 중에 서경환은 몰래 배윤정의 어머니를 모시러 나갔다. 배윤정 몰래 3대 촬영이라는 이벤트를 준비한 것. 어머니를 보고 배윤정은 "어떻게 왔냐"면서 울컥했다. 배윤정이 울자 어머니도 같이 울어 촬영장은 눈물바다가 됐다.

배윤정은 "엄마라는 존재는 계속 눈물 나게 하는 것 같다. 있을 때 잘하지도 못하면서 저렇게 오면 괜히 눈물이 난다. 저는 얼마나 불효녀냐면 엄마랑 단둘이 밥을 먹기 시작한 게 불과 몇 년 안 됐다. 오빠가 엄마를 챙기니까 내가 꼭 챙겨야겠다는 생각을 못했다"고 털어놨다.

촬영 후 사진을 보러 스튜디오에 들어간 배윤정은 서경환의 깜짝 영상을 보고 또 놀랐다. 서경환은 "만삭 사진 촬영을 예약하고 태어날 아기, 아내에게 편지를 쓸 수 있는 영상 이벤트가 있다고 해서 감사한 마음을 전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사진=E채널 방송 화면


이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