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거지’ 아니다…”루마니아, 무상공여 아닌 교환 협의 중”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정부가 루마니아 정부에서 한국에 코로나19 모더나 백신을 무상 제공한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지난 21일 밤 “현재 보도되고 있는 루마니아 정부의 백신 무상 공여는 사실이 아니며 우리나라와 루마니아 간 백신 스와프(교환) 차원에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코로나19 발생 초기인 작년 3월 루마니아 정부에 진단키트 등 방역 장비를 지원하면서 양국 간 신뢰를 쌓아왔다”고 덧붙였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도 외교부와 같은 입장을 밝혔다.

코로나19 모더마 백신 소분하는 간호사 (사진=뉴시스)
앞서 루마니아 국영 통신사 아제르프레스는 “루마니아 정부가 유통기한이 임박한 모더나 백신 45만 회분을 한국에 기부한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루마니아 보건당국은 정부가 인도적 차원에서 이번 지원을 승인했으며 한국 정부의 상황에 따라 백신 수송이 확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이번에도 특수부대 동원해 백신 운반 쇼나 할 건가? K 방역이라고 애꿎은 국민만 옥죄고 세계를 향해서는 대통령까지 나서서 자화자찬 떠들더니 백신 거지가 되었나?”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그렇게 동냥하듯이 백신을 구하지 말고 진작 좀 백신 선진국과 교섭해서 구하지 그랬나”라며 “선진국으로 올라서고도 저 꼴”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중수본은 “정부는 미국의 얀센 백신 공여, 이스라엘과 백신 교환 등 주요국들과 백신 협력을 추진해온 바 있다”며 “루마니아도 협력 논의 대상국 중 하나로서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미국에서 얀센 백신 141만3000회분을 제공받아 예비군 접종 등에 활용했으며 이스라엘과는 백신 교환 협약을 통해 화이자 백신 78만2000회분을 받아 같은 물량을 반환할 예정이다.

또 코로나19 발생 초기인 지난해 3월 루마니아 정부에 진단키트 등 방역 장비를 지원했었다.

정부는 백신 수급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백신 스와프나 해외 공여 등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