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물량 충분하다”던 정부… 시스템 먹통·백신 바닥

12일 0시부터 만 55∼59세(1962∼1966년 출생자)를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 첫날 예약이 중단됐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 불안감에 예약자가 몰렸으나 7월 확보된 백신 물량이 충분하지 않은 탓으로 풀이된다. 많은 국민이 이날부터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며 2주를 버티면 7월 말부터는 대규모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다고 기대했으나 불투명해졌다. 코로나19 상황이 나빠지고 백신 공급 차질로 접종 일정에도 차질을 빚게 되면 국민 불안과 정부 불신도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 추진단은 이날 “0시부터 진행한 55∼59세 연령층에 대한 사전예약을 일시 중단했다”며 “55∼59세의 예약은 백신 수급에 따라 확보된 예약분에 대해 진행됨에 따라 이달 26∼31일 접종분 예약은 일시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8월 2∼7일에 시행되는 접종 예약도 확보된 백신이 소진되면 마감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추진단은 “50~54세의 사전예약 및 예방접종은 당초 안내된 19∼24일 사전예약, 8월9∼21일 접종 일정대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했다.

55∼59세 접종 대상자는 352만4000명으로,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모더나를 맞을 예정이었다. 이날부터 17일 오후 6시까지 예약을 받는다고 했으나, 예약 시작 14시간 만에 중단을 발표한 것이다.

추진단은 55∼59세 연령층 몇 명이 예약했고, 7월 말까지 들어오는 모더나 백신 물량이 어느 정도여서 예약을 중단하게 됐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고 있다. 대신 “모더나 백신은 7월 본격적으로 도입이 시작돼 순차적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구체적인 일정과 물량은 비밀유지협약으로 밝히기 어렵다”며 이날 기준 모더나 잔여 물량(80만7300회분)만 공개했다. 이 중 약 7만3000회분은 30세 미만 병원급 이상 종사자 2차 접종 물량이다.

“백신 물량이 충분하다”던 정부 말과 달리 백신 소진을 이유로 접종 예약을 중단하면서 일각에서는 백신 공급에 차질이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한다. 백신 공백기가 길어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정부는 이달 중 백신 1000만회분이 공급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날까지 공급된 백신은 207만8000회분뿐이다.

백신 접종을 기다리던 시민들은 분통을 터뜨렸다. 당초 ‘몇 명분에 대해 선착순으로 예약을 진행한다’는 안내가 없었던 터라 오전 중 예약하지 못한 사람들은 8월 접종 시기가 미뤄지고, 백신 수급에 따라 기약할 수 없게 됐다.

가뜩이나 이날 0시부터 55∼59세 예약이 시작되자마자 사전예약 사이트가 마비돼 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 예약 시작 3시간이 지난 오전 3시30분쯤에는 동시 접종자가 80만명에 달했다. 한 예약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예상대기시간 19시간15분 47초’가 적힌 화면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추진단은 “휴대전화 본인인증 기능이 원인 불명으로 일시적 오류가 있었다”며 “서버 다운이나 시스템 중단 등의 문제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정부는 일단 확보된 화이자 백신부터 접종을 진행한다. 이날부터 7∼9월 입영 예정자로 병무청이나 각 군으로부터 입영 통지를 받은 징집병, 모집병, 부사관 후보생 등 약 7만명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했다.

13일부터는 ‘백신 스와프’를 통해 이스라엘 정부로부터 들여온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다. 어린이집·유치원의 교육·보육 종사자, 초등학교 1∼2학년 교직원 및 돌봄인력 112만6000명 중 지난 8∼10일 사전예약을 마친 38만명과 학원 종사자, 운수업 종사자, 택배기사, 환경미화원, 콜센터 직원 등 서울·경기 자율 접종 대상자 34만명이 대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