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1차접종 59만8603명↑…인구대비 55.2%

청·장년층 접종 후 크게 증가

지난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체육문화회관에 설치된 백신 접종센터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백신 접종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체육문화회관에 설치된 백신 접종센터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백신 접종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하루 동안 약 60만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접종을 받았고, 약 55만명이 2차 접종까지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새로 1차 접종을 한 신규 접종자는 59만8603명이다. 23일부터 25일까지 3일 연속 37만∼39만명대를 기록했던 신규 1차 접종자 수는 26일부터 18∼49세 청·장년층 사전 예약자에 대한 접종이 실시되자 전날까지 2일 연속 59만명 이상을 기록하며 크게 증가했다.


백신 종류별 신규 1차 접종자는 화이자 56만1627명, 아스트라제네카(AZ) 1만9927명, 모더나 1만241명, 얀센 6808명이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1차 접종자는 2834만5045명으로, 전체 인구(작년 12월 기준 5134만9116명)의 55.2%에 해당한다. 누적 1차 접종자는 21일 오전 11시를 기준으로 50% 선을 넘어섰다.


누적 1차 접종자를 백신별로 보면 화이자 1383만3천937명, 아스트라제네카 1099만6475명, 모더나 234만3764명이다.


얀센 백신 누적 접종자는 117만869명이다. 1회 접종만으로 끝나는 얀센 백신을 맞은 사람은 1·2차 접종 수치에 모두 반영된다.


2차까지 접종을 마친 사람은 54만9112명으로, 23일부터 전날까지 5일 연속 40만명 이상을 기록했다. 백신별로 보면 아스트라제네카 48만8912명, 화이자 5만2776명, 얀센 6808명, 모더나 616명이다.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완료자는 52만1631명으로 집계됐으나 이 중 3만2719명은 1차 접종 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뒤 2차 접종을 화이자 백신으로 교차 접종한 이들이다.


이로써 2차 접종까지 모두 마친 사람은 총 1434만6836명으로 늘었다. 이는 인구 대비 27.9% 수준이다.


백신별 누적 접종 완료자는 아스트라제네카 771만5505명(교차접종 140만2140명 포함), 화이자 539만4788명, 모더나 6만5674명이고 나머지는 얀센 접종자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전체 대상자(2973만8천753명) 가운데 46.5%가 1차 접종, 18.1%가 2차 접종을 마쳤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접종 대상자(1226만4204명) 중 89.7%가 1차 접종을 마쳤다. 2차까지 접종률은 62.9%다.


모더나 백신은 전체 대상자(336만9506명) 가운데 69.6%가 1차 접종을 마쳤고 2차까지 접종률은 1.9%다.


얀센 백신은 접종 대상자(123만9870명) 중 6만9001명을 빼고 모두 접종해 접종률 94.4%를 기록했다.


현재 국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얀센, 모더나 등 4가지 백신으로 예방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모더나 백신은 2차례 접종이 필요하고 얀센 백신은 1차례 접종으로 끝난다.


1·2차 접종 간격은 백신 종류마다 조금씩 다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8∼12주, 화이자 백신은 3주, 모더나 백신은 4주 간격을 두고 2차 접종이 권고된다.


다만, 추진단은 백신 공급 상황의 불확실성을 반영해 현재 mRNA 백신(모더나·화이자)의 접종 간격을 한시적으로 6주까지 늘려 적용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