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층간소음 지적에 “아랫집 출근 확인했다” 해명

가수 백지영이 층간소음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백지영은 14일 인스타그램에 “외동으로 크는 아이들에게 가장 필요한 선물은 좋은 친구 같다^^ 하임이랑 하진이랑 코로나만 끝나봐 바글바글 체육대회도 하고 그러자! 어른들이 미안해”라고 적었다.

공개된 사진 속 백지영의 딸은 친구와 함께 거실에서 신나게 뛰놀고 있다.

해당 게시글을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층간소음을 지적했다. 이에 백지영은 “출근하신 시간이었어요 확인했습니다”라고 해명했다.

또 다른 누리꾼 역시 층간소음을 지적했고, 백지영은 “괴로우시겠네요. 근데 저때.. 출근하신 시간인거 확인했어요”라고 댓글로 오해를 풀었다.

백지영의 해명에도 누리꾼들은 층간소음을 계속 지적했다. 특히 한 누리꾼은 “아랫집 출근이라고 대수롭지 않게 댓글 다시는 건 아닌 거 같아요. 저렇게 뛰면 바로 아랫층 아니라 대각선 집에서도 울려요. 매트 요새 잘 나와 있습니다. 아이가 잘 뛰는 일부분이라도 까시길”이라며 말했고, 백지영은 “그래야겠네요. 명심할게요. 감사합니다”라고 사과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