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살 논란’ 윌리안, 알고 보니 특수 조끼 착용? 주장 제기

[ 인터풋볼 ] 정지훈 기자 = 아스널의 윌리안이 치명적인 뱃살로 팬들을 놀라게 했다 . 그러나 영국 현지에서는 윌리안이 특수 조끼를 착용하고 있다는 주장을 제기했고 , 경기 전후의 사진을 비교해도 전 시즌과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이었다 .

아스널은 지난 14 일 오전 2 시 ( 한국시간 )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에 위치한 이스터 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하이버니언과의 프리시즌 경기에서 1-2 충격패를 당했다 .

아스널은 주축 일부를 선발 라인업에 넣었다 . 피에르 에미릭 오바메양 , 윌리안 등이 출격했다 . 휴가 이후 경기여서 그런지 선수들의 몸놀림은 매우 무거웠다 . 심지어 황당한 자책골도 나왔다 . 전반 21 분 세드릭 소아레스가 오콘코 골키퍼에게 패스를 건넸다 . 이 과정에서 헛발질을 범했고 , 하이버니언 공격수가 편하게 집어넣었다 .

후반 시작과 함께 아스널은 토마스 파티 , 에밀 스미스 로우 , 니콜라스 페페 , 알렉상드르 라카제트 , 핵토르 베예린을 넣으며 반전을 노렸다 . 그러나 달라진 것은 없었다 . 오히려 후반 24 분 다니엘 멕케이에게 추가 실점을 헌납했다 . 후반 37 분 스미스 로우가 추격골을 넣었지만 결국 1-2 로 패배하고 말았다 .

경기 결과도 충격적이었지만 윌리안의 몸 상태가 심상치 않았다 . 윌리안은 튀어나온 뱃살로 이목을 이끌었다 . 휴가 이후 불은 몸으로 경기장을 누볐고 , 체중 관리를 완벽하게 실패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

그러나 다른 주장도 제기됐다 . 축구 전문 매체 '101greatgoals' 는 " 많은 사람들이 윌리안의 올 여름 체중 관리에 실패했다고 봤지만 사실은 그의 유니폼 상의 안에 어떤 종류의 조끼를 입고 있었던 것처럼 보인다 " 라며 새로운 주장을 제기했다 . 실제로 윌리안의 경기 전후 다른 사진을 보면 지난 시즌과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이다 .

한편 , 윌리안은 지난 2013 년 여름 러시아 안지에서 첼시로 이적했다 . 윌리안은 수준급의 활약을 펼쳤고 , 첼시에서만 공식전 339 경기 63 골 62 도움을 기록했다 . 7 년간 뛰며 리그 우승 2 회 , FA 컵 우승 1 회 , 풋볼 리그컵 (EFL 컵 ) 우승 1 회 , 유로파리그 우승 1 회를 차지했다 .

계약 만료를 앞둔 윌리안은 첼시와 재계약을 체결하지 않으며 아스널로 향했다 . 아스널은 공격 강화를 목표로 했고 ,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EPL) 에서 두각을 드러낸 ‘ 베테랑 ’ 윌리안의 영입을 통해 반전을 꿈꿨다 .

2020-21 시즌 윌리안의 활약은 기대 이하였다 . EPL 25 경기 1 골 5 도움이 고작이었다 . 1 골마저도 필드골이 아닌 프리킥 골이었다 . 자신의 장점이었던 드리블 , 골 결정력 모두 살펴볼 수 없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