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 공동체” 洪에…윤석열 측 “본인부터 세탁기 돌려야”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캠프가 “범죄자들이 붙는 대선”이라고 말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대한민국을 세탁기에 돌리겠다는 말을 종종 하는데 자신의 머리와 입부터 세탁하기 바란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왼)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뉴스1)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9일 논평을 통해 “‘조국수홍’이라는 조롱이 잔뜩 섞인 별명을 이미 얻고서도 교훈을 얻지 못한 채 여당 지지층에 아부를 떠느라 있는 막말, 없는 막말을 마구 내뱉는 홍 후보가 어떤 면에선 참으로 측은해 보인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소위 ‘고발 사주’라는 것은 윤석열 후보를 낙마시키기 위한 민주당의 치졸한 정치공작 프레임”이라며 “여권의 이런 음모에 올라타서 윤 후보를 겨냥해 ‘범죄자’ 운운하는 홍 후보의 모습이 국민의힘을 사랑하고 정권교체를 간절히 원하는 국민과 당원에 어떻게 비칠지 생각해 보라”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 경선 1차에 이어 2차 경선 결과를 받아 본 홍 후보의 심정을 이해하지 못하는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렇게 얼토당토 않는 막말을 해서야 되겠나”라며 “치열한 경쟁을 하되 서로를 존중하는 등 금도를 지키면서 캠페인을 하기를 윤 후보는 바라는 것이다. 홍 후보가 지금부터라도 교양과 품격을 갖춘 모습을 보여 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윤 전 총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싸잡아 비판한 바 있다. 그는 “범죄 공동체 의혹을 받는 후보들을 지지하는 이유를 도대체 이해하기 어렵다”라며 “여당 경선도 그렇고 야당 경선도 그렇다”라고 했다.

홍 의원은 “연일 범죄 사실이 보도되어도 그걸 국민들이 믿지 않는 것인지, 아니면 믿고 싶지 않은 것인지 도무지 가늠할 수가 없다”라고 두 대선 예비후보를 재차 지적하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끌고 갈 대통령은 도덕적으로 흠이 없고, 수신제가가 돼 있고, 나라를 끌고갈 비전과 역량이 있어야 한다고 저는 확신한다”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