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차관 ‘무릎꿇고 우산 의전’ 사과에도 누리꾼 비판 여전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과잉 의전' 논란에 사과했지만 누리꾼의 비판은 여전하다.

강 차관은 지난 27일 사과문을 통해 “엄숙하고 효율적인 브리핑이 이뤄지도록 저희 직원이 몸을 사리지 않고 진력을 다하는 숨은 노력을 미처 살피지 못했다”며 “이유 불문하고 국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 자신부터 제 주위 한 사람 한 사람의 인권이 존중받고 보호받도록 거듭나겠다”며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강 차관은 이날 오전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한국 협력 아프간인 정착 지원 관련 브리핑'을 진행했다.

당시 취재진이 강 차관 뒤에서 우산을 들던 사람이 카메라에 잡힌다고 말하자 다른 법무부 직원은 우산을 든 직원에게 어깨 아래로 몸을 숙일 것을 지시했고 결국 이 직원은 아스팔트 바닥에 무릎을 꿇은 채 우산을 들었다. 이 상황은 10분 가량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이해를 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관련 기사나 커뮤니티 댓글에는 "차관이 직접 우산을 들면 안되는 것인가", "비가오면 실내에서 브리핑을 하면 된다", "국민에게 사과하지 말고 해당 직원에게 사과해라", "사람들이 저렇게 많은데서 저 직원은 얼마나 모욕감과 모멸감을 느꼈을까", "팔이 부러진 것도 아니고 자기가 우산쓰고 브리핑하면 안되는 이유가 있나"라는 등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