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승용차 훔쳐 달아난 10대 구속…취재진에 ‘손가락 욕'(종합)

검거된 4명 중 2명은 촉법소년…형사처벌 아닌 보호처분 방침

(안산=연합뉴스) 김솔 기자 = 문이 열린 벤츠 승용차를 훔쳐 달아났던 10대 청소년들 중 1명이 26일 경찰에 구속됐다.

안산단원경찰서 안산단원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10대)군을 이날 구속했다.

A군 등 4명은 지난 24일 오후 2시 7분 안산시 단원구의 길거리에 문이 잠기지 않은 채 세워져 있던 벤츠 승용차를 훔쳐 무면허로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도난당한 승용차 안에는 차 열쇠가 들어있어 이들이 운전을 할 수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안산 운전면허시험장 부근에서 피해 차량을 발견해 200여m를 뒤쫓아 앞을 가로막고 오후 2시 30분께 A군 등을 검거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한 택시 기사가 도난차량의 후미를 막는 등 검거에 도움을 줬던 것으로 전해졌다.

A군 등은 동네 친구 사이로 경찰 조사에서 "평소 운전을 해보고 싶었다"고 진술했다.

앞서 이들은 범행 당일 체포돼 경찰서로 이송되는 과정에서 한 명이 취재진을 향해 욕설을 내뱉고 손가락 욕을 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을 저지른 4명 중 2명은 형사처벌을 받지 않는 촉법소년으로 보호처분을 받게 되며 A군 외 나머지 공범 1명은 불구속 송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