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대사, ‘폭행 물의’ 부인과 함께 오늘 한국 떠나

옷가게 점원 폭행하는 대사부인 CCTV 공개 옷가게 점원 폭행하는 대사부인 CCTV 공개

(서울=연합뉴스)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에게 뺨을 맞은 피해자인 옷가게 점원과 가족이 볼이 부은 사진과 폭행 당시 CCTV 영상을 20일 공개했다. 2021.4.20 [연합뉴스 TV 캡처]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벨기에대사가 잇따른 폭행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부인과 함께 9일 본국으로 돌아갔다.

외교부 관계자에 따르면 레스쿠이에 대사 부부는 이날 벨기에로 출국했다.

앞서 대사의 부인인 쑤에치우 시앙씨는 지난 4월 옷가게 직원의 뺨을 때린 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지난 5일에는 환경미화원과 시비가 붙어 서로를 폭행했다.

벨기에 외무부 장관은 옷가게 폭행 사건 이후 레스쿠이에 대사의 임기를 올여름 종료하겠다고 밝혔으나, 대사 부인이 다시 폭행 사건에 연루되자 지체 없는 귀환을 지시했다고 외신에 보도된 바 있다.

레스쿠이에 대사는 2018년 7월 신임장을 제정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