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투기 의혹’ 윤희숙… 의원직 사퇴 결정?

부동산 법령 위반 의혹을 받는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당 지도부에 의원직 사퇴의 뜻을 밝혔다.

지난 24일 국민의힘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윤 의원이 사직 뜻을 밝혀왔다”며 “당으로서는 꼭 잡아야 하는 인재이기 때문에 설득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25일 오전 10시10분 국회 소통관에서 관련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회견 내용에 대해서는 당 지도부 뿐만 아니라 윤 의원실 관계자도 ‘알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의원직 사퇴의 뜻을 전했기 때문에 이와 관련한 입장 표명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윤 의원은 25일 오후 1시에 열리는 당 대선 예비후보의 비전발표회에 불참하기로 결정했다. 뉴스1에 따르면 윤 의원실 관계자는 “발표회는 불참한다”는 입장이다.

지난 24일 윤 의원은 부동산 법령 위반 의혹에 휩싸였다.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 조사 결과 윤 의원의 부친은 지난 2016년 세종시 소재 논 1만871㎡를 샀다. 하지만 직접 농사를 짓지 않아 이는 농지법 위반에 해당한다. 권익위는 부친이 현지 조사가 이뤄질 때만 서울 동대문구에서 세종시로 주소지를 옮긴 사실도 적발했다.

다만 국민의힘은 윤 의원을 징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부친이 산 논이 윤 의원 소유가 아니고, 논을 사는 데 어떠한 개입도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윤 의원이 당의 만류에도 의원직 사퇴를 강행하면 국회 본회의 표결 과정을 거쳐야 한다. 당 관계자는 “지도부가 만류하고 동료 의원들 역시 같은 분위기이기 때문에 표결로 가면 부결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