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조국 딸 조민 입학 취소?” 잘한 일 55.9% vs 잘못 31.5%

부산대학교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의 입학 취소를 결정한 것에 대해 국민 절반 이상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31일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여론조사공정㈜’에 의뢰해 실시한 정례조사에 따르면 부산대가 입시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조민씨의 입학 취소를 결정한 것에 대해 응답자의 55.9%가 ‘잘한 일’이라고 응답했다.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은 31.5% ‘잘 모르겠다’는 12.7%다.

지역별로는 호남 지역에서 부정평가(56.8%)가 긍정평가(33.4%)보다 높았으며 그 외 지역은 대체로 긍정 평가가 많았다. ▲서울 긍정 54.8%·부정 32.9% ▲경기·인천 긍정 57.8%·부정 29.1% ▲대전·충청·세종 긍정 54.7%·부정 27.8% ▲대구·경북 긍정 68.2%·부정 20.8% ▲부산·울산·경남 긍정 58.5%·부정 29.5% ▲강원·제주 긍정 63.4%·부정 25.2%다.

성별로는 ▲남성 긍정 63.5%·부정 29.4% ▲여성 긍정 48.3%, 부정 33.5%로 두 성별 모두 조민씨의 입학 취소를 긍정적으로 보는 의견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모든 세대에서 긍정 응답이 더 많았다. ▲20대 긍정 57.0%·부정 27.8% ▲30대 긍정 55.5%·부정 34.6% ▲40대 긍정 48.0%·부정 41.6% ▲50대 긍정 55.7%·부정 32.9% ▲60세 이상 긍정 60.6%·부정 24.5%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27~28일 전국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무선 ARS(100%)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3.5%로 최종 1002명이 응답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