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관객 수천명 규모 나훈아·미스터트롯 콘서트

1만2천석 규모 전시장에 4천명 수용 예정

시민들 "확산세 불 지피는 꼴" 불안

벡스코 벡스코

[벡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 벡스코에서 4천명 규모의 대형 콘서트가 예정돼 있어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수도권과 달리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낮아 주최 측이 행사를 강행할 것으로 보여 시민들은 불안해하고 있다.

16일 벡스코와 해운대구 등에 따르면 23일부터 25일까지 벡스코 전시장에서 최대 관객 4천명 규모 나훈아 콘서트가 하루 2차례 예정돼 있다.

해당 공연은 예매 시작 20여분 만에 매진을 기록한 것으로 전해진다.

나훈아 콘서트에 이어 30일에도 관람객 4천500명 규모 '미스터트롯 TOP6' 콘서트가 예정돼 있다.

거리 두기 2∼4단계의 경우 회당 최대 관객수가 5천명 이내 공연은 개최 가능하다.

관련뉴스

  • 부산 쇼핑 대축제 '브랜드페스타' 9일 벡스코서 개최
  • 가동률 회복 노리던 벡스코 코로나 재유행에 긴장

거리두기 2∼3단계까지는 공연 시간에도 제한이 없다. 다만,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가 적용되면 공연장으로 등록된 시설에서 공연은 오후 10시 이내로 제한된다.

거리두기 4단계에서는 공연장으로 등록되지 않은 경기장, 공원 등에서 열리는 공연은 모두 금지된다.

4단계를 적용받고 있는 수도권은 이에 따라 대중공연 취소가 잇따르고 있지만, 비수도권은 예정대로 공연을 진행하는 분위기다.

지자체는 거리두기 기준에 위반되지 않기 때문에 공연을 제한하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대구에서는 나훈아 콘서트가 예정대로 진행됐다.

벡스코는 직원들을 대구로 보내 콘서트가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진행되는지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만약 방역 수칙이 지켜지지 않는다고 판단되면 주최 측과 논의해 수칙 강화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벡스코 측은 공연장으로 예약된 전시장이 1만2천명까지 수용이 가능한 공간이라 거리두기 등은 비교적 잘 유지될 것으로 예상한다.

하지만 시민들은 불안하다.

부산 해운대구 주민 서모(55)씨는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관람객 5천명 가까이 모이는 공연이 열리는 것은 확산세에 불을 지피는 꼴"이라며 "거리두기와 상관없이 위험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