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1명 추가 확진…유흥시설 영업제한 후 하루 55명꼴 확진

유흥주점 (CG). 이 CG는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유흥주점 (CG). 이 CG는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시는 전날 오후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 발생했다고 16일 밝혔다.

부산 누적 확진자는 6천866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기존 확진자의 n차 감염자다.

최근 부산에는 유흥시설을 비롯해 식당, 운동시설, 카페 등 지역 사회 곳곳에서 감염이 퍼지고 있다.

젊은 층 감염자가 늘면서 이전에는 보기 힘들었던 20∼30대 중증 확진자도 나타나고 있다.

부산시가 오후 10시까지 유흥시설 영업을 제한한 10일 이후 6일간 확진자는 331명, 하루 평균 55.1명이 감염됐다.

관련뉴스

  • '젊은층은 무증상·경증?" 20∼30대 위중증 환자 증가
  • 집 밖은 위험해…부산 신규 확진 54명 '전방위 확산' (종합)
  • 부산 기존 확진자 접촉 등 5명 추가 확진
  • 부산 확진자 급증에 역학조사 한계 상황…변이 77% 지역발생(종합)
  • 정부·부산시 섣부른 판단 유흥업소발 감염 유행에 기름 부었다

전날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자는 6천686명이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