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 빠진 류현진, 목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행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

최근 극심한 투구 난조에 빠진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20일(한국시간) 류현진이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고 전했다. 지난 4월에 이어 올 시즌 두 번째 부상자 명단행이다. 당시에는 경미한 오른쪽 엉덩이 부상이었다.

이번에도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MLB닷컴은 "류현진이 목에 뻐근함을 호소했다"며 "로스 앳킨스 단장은 류현진이 한차례 선발을 거르고 복귀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예정대로라면 23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에 선발 등판이었다.

류현진은 최근 두 경기에서 4⅓이닝 12실점을 내주는 최악의 컨디션을 보였다. 3.77이던 평균자책점은 4.34까지 치솟았다. 이번 부상자 명단행은 류현진에게 휴식을 주기 위한 구단의 조치일 가능성이 크다. 류현진은 LA 다저스 소속이던 2019년 8월에도 목 통증으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가 열흘 만에 복귀한 적이 있다.

현재 13승을 기록 중인 류현진은 1승만 추가하면 다저스 시절 세 차례 기록했던 개인 한 시즌 최다승과 타이를 이룬다. 류현진은 오는 29일 뉴욕 양키스전이 복귀전이 될 전망이다.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3승 9패 평균자책점 4.34를 기록 중이다.





피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