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한 이준석 “이재명 가면 확 찢어 놓겠다”


[내외일보] 이지연 기자 =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두고 이재명 경기지사와 국민의힘 지도부 간에 거친 설전이 벌어졌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9일 오후 자신의 SNS에 “이재명 지사가 난사를 시작했다. 대장동 설계자를 자처하더니 마음이 급해지셨나 보다”라며 이 지사의 발언을 언급한 언론 기사를 공유했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여의도 중앙보훈회관에서 열린 ‘개발이익 환수제도 문제와 개선방안에 대한 긴급 토론회’에서 “요즘 ‘이재명 만물창조설’이 유행이다. 뭐든지 ‘이재명이 했다. 이재명이 몸통이다’ 하는 거다. 이재명 만물창조설이 트위터 등에서 일부 상태가 좀 그런 사람들 사이에서 횡행하더니 이게 팬데믹이 유행해 그런지 국민의힘까지 옮아서 국민의힘에서 만물 이재명 창조설을 읊조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민국 권력을, 박근혜 정부를, 이명박 정부를 완벽하게 장악하고 내가 모든 것을 다 하고 있다고 국민의힘이 저렇게 절대권력자, 절대지배자, 또는 왕권적 통제 비슷하게 생각하니까, 이 사실을 믿는 국민의힘에게 특별한 지시를 하나 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먼저 이준석 대표는 이미 50억 게임에 참여한 사람이 여러명인 것을 한참 전에 알고도 여권 인사가 있었으면 가만히 있었을리 없는데 지금까지 숨기고 모른 척하고국민에게 몸통은 이재명, 이재명이 다 설계하고 다 이재명이 만들었다 했다. 국민을 속인 죄를 물어 권고사직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기현 원내대표에 대해선 “내가 보기에는, 김 원내대표도 추석 전에 이미 곽상도 의원이 아들 이름을 빌려 뇌물을 받은 게 아닌가 하고 생각한 거 아닌가. 김 원내대표는 권고사직에 더해서 저기 남극 지점, 남극에 있는 섬에 위리안치(중죄인을 외딴곳에 귀양보낸 뒤 유배지의 집 주변에 가시 울타리를 둘러 가두는 조선 시대의 형벌)시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은) 곽상도 의원의 자녀가 250만원 월급 받다가 6년 일하고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았는데 이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음에도 ‘이재명 작품’이라고 거짓말까지 해서 국민을 속였다. 그것은 저에 대한 범죄 행위”라며 “부동산 토건세력과 유착한 정치집단은 명백하게 국민의힘이다. 범법자들을 다 일망타진해서 국민의 속이나마 달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준석 대표는 “이재명 지사가 입이 험한 것은 주지의 사실이지만, 저는 비례의 원칙으로만 대응하겠다”며 “저는 이재명 지사의 추악한 가면을 확 찢어 놓겠다”고 응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