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 “아프간 대통령, ‘죽기로 싸우겠다’ 한 다음날 가버려”

가니 대통령에 냉담…"알카에다 잔당 있지만 능력은 크게 축소"

탈레반에 항복하고 국외로 도주한 아프간 전 대통령 탈레반에 항복하고 국외로 도주한 아프간 전 대통령

[아슈라프 가니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아슈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이 지난 15일 수도 카불 함락 전날까지 싸우겠다고 해놓고 바로 그다음 날 해외로 도피했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CBS방송에 출연해 "일주일 전으로 돌아가 보자"며 "나는 그 전날 가니 대통령과 통화했다. 그는 그때 죽기로 싸우겠다고 말하고 있었다"고 허탈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그다음 날 그는 가 버렸고, (아프간) 군대는 무너졌다"고 말했다.

가니 대통령은 탈레반이 아프간의 마지막 보루인 수도 카불마저 포위하자 지난 15일 부인, 참모진과 함께 국외로 도피했고, 카불이 당일 탈레반 수중에 들어가면서 아프간 정부는 붕괴했다.

웬디 셔면 국무부 부장관도 지난 18일 기자회견에서 아랍에미리트(UAE)로 도피한 가니 대통령과 관련한 질문에 "그는 더는 아프간의 인물이 아니다"라고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카불 함락 다음날인 16일 미국이 가니를 아프간의 대통령으로서 인정하냐는 질문에 "국제사회와 협력할 일"이라며 답변을 피했다.

이처럼 싸늘한 기류는 미국이 친미 성향의 가니 대통령을 지원하고 30만 명의 아프간 정규군 육성을 위해 막대한 자원을 투입했지만 아프간군이 제대로 싸워보지도 않은 채 항복하며 무너진 데 대한 강한 불신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더욱이 미국은 자국민의 대피가 완료하지 못한 상태에서 아프간군이 허무하게 무너지는 바람에 국내외적으로 궁지에 몰린 상황이라 가니에 대한 불만이 더 클 수밖에 없다.

가니 대통령은 스스로 부인했지만 국외로 도주하면서 한화로 2천억 원에 달하는 현금을 챙겨갔다는 보도가 나와 공분을 샀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블링컨 장관은 이날 미국이 시민 등의 대피를 위해 탈레반과 접촉하는 것이 아프간에 합법성을 부여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며 탈레반이 카불을 점령한 현실 탓에 대피 과정에서 충돌을 피하기 위한 실무적 관계라고 말했다.

그는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는 2001년 9·11 테러를 일으킨 알카에다 조직원과 잔당이 아직 아프간에 있다면서도 미국과 동맹을 공격할 알카에다의 능력은 크게 축소됐다고 평가했다.

또 탈레반의 아프간 점령과 이후 대피 과정의 혼란 등에 대한 책임론에는 "모든 것에는 때와 장소가 있다"며 지금은 대피 작전에 초점을 맞출 때라는 취지로 답변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