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박주호 “막내 진우 운동신경 좋아, 축구 시킬 생각 있어”

‘비디오스타’ 박주호 “막내 진우 운동신경 좋아, 축구 시킬 생각 있어”

축구선수 박주호가 세 자녀 ‘찐건나블리’(사랑스러운 나은+건후+진우)에 대해 언급했다.

20일 밤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뜻밖의 겁쟁이 특집으로 정준하, 박주호, 최현호, 서태훈이 출연했다.

이날 박주호는 전지훈련에서도 아이들의 인기를 실감했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들이 ‘나은이 아빠’라고 하더라. ‘아이들은 같이 안 왔냐’ ‘다음에 꼭 데리고 와라’는 얘기를 많이 듣곤 한다”고 말했다. 박주호는 아이들에 대해 “운동선수 아이들이다 보니 에너지가 많다. 특히 막내 진우가 걷잡을 수 없이 돌아다닌다. 운동선수 느낌이 살짝 있다. 위험하다 느꼈는데 버틸 때, 피곤한데도 이겨낼 때 보면 놀랍다”며 “아빠가 축구를 하다 보니 보면서 자라면 축구에 관심을 보이지 않을까 싶다. 아이가 좋다고 하면 다른 운동도 시킬 생각 있다”고 밝혔다.

박주호는 육아와 관련해서는 아내 안나의 의견에 따라 분리 수면을 하고 있다고. 그는 “첫째 나은이가 5개월 됐을 때 아이를 따로 재우자고 했다. 처음에는 나은이가 울기 시작하니까 마음이 너무 아팠다. 안아줘도 안 자더라. 하지만 안나가 ‘내일 아이를 잘 보려면 우리도 쉬어야 한다. 적응이 되면 괜찮다’고 했다. 밤새 잘 자니까 너무 편하더라. 둘째 건후도 막내 진우도 따로 잔다”고 말했다.

박주호는 현실적인 아내의 뜻대로 프러포즈도 안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안나가 굉장히 현실적이다. 결혼식도 프러포즈도 필요 없다며 ‘우리 둘이 가족을 만들어서 잘 사는 게 최고다’ ‘결혼식 해봤자 이혼하면 아무 것도 아니다’ ‘끝까지 행복하게 사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처음에는 말로만 그런다고 생각해서 몇 번 시도해봤는데 진짜더라”고 전했다. 박주호는 카메라를 향해 “너무나 고맙고 앞으로도 계속 고마울 예정이다. 서포트해줘서 아이들 예쁘게 키워줘서 고맙다. 사랑해”고 영상 편지를 보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