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오늘(5일) 종영…김숙→박나래, 눈물의 인사

data-original="https://pds.joins.com/news/component/htmlphoto_mmdata/202110/05/fb16806a-ce50-460b-ad4e-9c5bc6d43fde.jpg"/>

'비디오스타'

박소현, 김숙, 박나래, 산다라박이 눈물로 '비디오스타' 마지막을 장식한다.


오늘(5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될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꼬옥 저장해 주면 돼 꼭이요' 특집으로 꾸며진다. 박소현, 김숙, 박나래, 산다라박은 6년여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며 특별 게스트들과 함께 추억을 곱씹는다.

6년간 '비디오스타'를 이끌어온 4MC. 이들의 고생을 치하하고자(?) '비디오스타' 제작진이 마지막 녹화장에 초특급 최후의 만찬을 준비한다. 어디서도 본 적 없는 500℃ 소금에 익힌 킹크랩의 등장에 MC들은 눈을 떼지 못한다. 특히 김숙은 절친 송은이와의 영상통화 중 "먹어야 하니 10분 뒤에 다시 전화해"라며 송은이의 전화를 귀찮아해 웃음을 자아낸다.

4MC의 폭로로 이어진 지목 토크는 '비디오스타'다운 매운맛을 자랑한다. MC들은 '학창 시절에 만났으면 절대 친구 안 했을 사람'이라는 질문에 모두가 박나래를 지목해 웃음을 안긴다. 이에 박나래는 "멱살 잡기 있어요?"라는 말로 서운한 감정을 내비친다. 산다라박은 "저는 순진무구한 학생이었을 거라서, 박나래와 노는 물이 달랐을 것"이라고 해명하자 김숙이 "멱살 잡아"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생에 결혼은 틀렸다 싶은 사람' 질문에 '사랑의 작대기'를 방불케 하는 상황이 펼쳐졌다. 박소현은 "김숙은 눈이 좀 무섭게 생겼다. 그런데 알고 보면 김숙이 소녀 같은 면도 있다"라고 병 주고 약 주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흥미진진하게 했다.

서로에게 남긴 영상 메시지를 본 4MC는 6년간 '비디오스타'에서 동고동락했던 시간을 회상하며 눈가가 촉촉해졌다는 후문이다.

황소영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