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이가 N번방을 운영한 범죄자다!’ 알페스 비판했다가 미친듯이 욕먹고있는 비와이 현재 상황

by Editor

래퍼 비와이가 현재 ‘알페스’ 비판 여론에 조용히 동조했다가 여성 누리꾼들에게 말 그대로 테러를 당하고 있다.

지난 10일 비와이는 ‘알페스는 성범죄다’라는 해시태그가 달린 손 심바의 글을 리트윗 하며, 알페스 처벌 촉구 청원에 동참했다.

실제로 ‘알페스’ 일부 어린 남성들을 대상으로 성적으로 심하게 희롱하는 글을 공유하는 것으로, 많은 여론과 현재 나라에서도 주의 깊게 보는 상황이다.

하지만 그 후 비와이의 인스타그램에는 충격적인 악플이 달리기 시작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관상이 N번방 성범죄자 운영하는 한남과 비슷하다”, “N번방 운영자가 확실하다” 라며 비와이에 대한 인신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최근에는 수많은 남성 연예인이 알페스로 인해 성적 대상화되며, 명예훼손이 되고 있는 점이 문제가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