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 때리는 얘기 하겠다” 오은영이 고 최진실 아들에게 한 조언은?

오은영 박사가 배우 고 최진실 아들이자 래퍼인 지플랫(본명 최환희)에게 따뜻한 위로를 전한다.

24일 오후 9시30분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고 최진실 아들 최환희와 AOA 출신 초아가 출연한다.

이날 첫 번째 고객으로 등장한 초아는 공백기 시절 우울증을 앓던 자신에게 끊임없이 연락해준 정형돈에게 감동받은 사연을 전한다. 이어 3년 전 인기 최절정 시기에 활동을 중단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털어놓는다.

두 번째 고객인 고 최진실 아들 최환희는 해당 방송에서 오은영 박사에게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그는 예상과 달리 천진난만한 20대 청년의 모습으로 부모님과 좋았던 추억을 풀어낸다. 이어 돌아가신 부모님의 그늘을 벗어나지 못해 생긴 고민을 털어놨다.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와 패널들이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최환희의 고민을 들은 오은영 박사는 “오해하지 않을 거죠?”라며 “뼈 때리는 얘기를 해주려고 해요”라는 말로 궁금증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