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이승윤, 소속사 식구 정동원과 대결勝…”연예인 보는 기분”

(사진=‘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무명가수 오디션 ‘싱어게인’ 출신 싱어송라이터 이승윤이 ‘사랑의 콜센타’에 등장, 같은 소속사 식구 정동원과 정면 승부를 펼쳤다.

지난 19일 저녁 방송된 TV조선 예능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이치현-김범룡-김정민-김바다-김태현-이승윤 등 ‘국보이스’들이 TOP6와 대결에 나섰다.

이날은 JTBC 무명가수 오디션 ‘싱어게인’ 우승자 출신인 싱어송라이터 이승윤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1라운드에선 한 소속사 식구인 정동원과 이승윤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찬원은 “같은 소속사 대결이다. 대표님이 피눈물 흘리겠다 아주”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승윤은 이에 “저는 지금 연예인을 보는 것 같다. 사무실에 들어가면 정동원 님 사진뿐이다”라며 “저는 실물을 30초 밖에 못 뵀다”라고 말했다.

정동원과 이승윤 소속사 대표님에게 연락했다는 이찬원은 “정동원, 이승윤 붙었습니다. 누가 이겼으면 좋겠냐고 물었는데 계약 기간 더 길게 남은 사람이라고 하셨다”라며 정동원을 응원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승윤은 이날 김현식의 ‘내 사랑 내 곁에’를 선곡해 짙은 감성을 선사했고 100점에 가까운 99점을 획득했다. 이어 정동원은 임도형의다 컸어요’로 흥 넘치는 무대를 선사했지만 96점으로 국보6이 1점을 가져갔다.

‘다 컸어요’에 장민호는 “어리다고 놀릴 거예요”, 임영웅은 “아직 덜 컸어”, 이찬원은 “조금 더 크세요”라며 정동원을 놀려 웃음을 선사했다.

이찬원은 이승윤의 승리에 소속사 대표가 메인 사진을 바꾸겠다고 한 소식을 전했고, TOP6 멤버들은 “남의 대표님이랑 연락을 해?”라며 의구심을 드러내 포복절도케 했다.

한편 ‘사랑의 콜센타’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TV조선에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