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흘간 백신 이상반응 6천821건↑…사망 22명↑ 인과성은 미확인

아나필락시스 44건, 주요 이상반응 222건 추가…나머지는 경미한 사례

1차 AZ·2차 화이자 '교차접종' 관련은 277건 늘어…누적 3천482건

백신 인센티브 일부 부활…접종완료자 포함 4인모임 가능 백신 인센티브 일부 부활…접종완료자 포함 4인모임 가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가 증가하면서 이상반응 신고도 지난 사흘간 6천800여건 늘었다.

21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18∼20일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의심된다며 보건당국에 신고한 신규 사례는 총 6천821건이다.

백신 종류별로는 화이자 4천52건, 아스트라제네카(AZ) 1천559건, 모더나 1천183건, 얀센 27건이다.

일별 이상반응 신고는 18일 2천173건, 19일 2천250건, 20일 2천398건이다.

신규 사망 신고는 22명이다.

이 가운데 13명은 아스트라제네카, 8명은 화이자를, 1명은 얀센 백신을 각각 맞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아직 접종과 사망 간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 추진단은 전문가 평가를 거쳐 접종과의 관련성이 있는지 평가할 예정이다.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신고 사례는 44건 늘었다. 이 가운데 31건은 화이자, 7건은 모더나, 6건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다.

'특별 관심' 이상반응 사례나 중환자실 입원·생명 위중, 영구장애 및 후유증 등을 아우르는 주요 이상반응 사례는 222건(화이자 120건, 아스트라제네카 74건, 모더나 28건)이다.

나머지는 접종 후 흔히 나타날 수 있는 접종 부위 발적, 통증, 부기, 근육통, 두통 등을 신고한 사례였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 접종을 한 뒤 2차는 화이자 백신을 맞은 '교차 접종' 관련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277건 늘어 누적 3천482건이 됐다.

신규 277건 가운데 사망자는 없었으나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3건, 주요 이상반응은 8건 있었다.

교차접종 이상반응은 전체 이상반응 신고에 중복으로 집계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 (PG)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 2월 26일 이후 신고된 이상반응 의심 누적 사례는 15만1천834건이다.

이는 이날 0시 기준 누적 접종 건수(3천581만1천299건)와 비교하면 0.42% 수준이다.

현재까지 백신별 접종 건수 대비 이상반응 신고율은 얀센 0.68%, 아스트라제네카 0.56%, 모더나 0.36%, 화이자 0.30%이다.

당국은 신고 당시 최초 증상을 바탕으로 이상반응 사례를 분류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사망 신고 사례는 총 488명이다.

백신 종류별로 보면 화이자 278명, 아스트라제네카 201명, 얀센 8명, 모더나 1명이다.

다른 증상으로 먼저 신고됐다가 상태가 중증으로 악화해 사망한 경우(224명)까지 포함하면 사망자는 총 712명이다. 백신별로는 화이자 411명, 아스트라제네카 288명, 얀센 10명, 모더나 3명이다.

주요 이상반응 의심 사례는 총 5천747건(아스트라제네카 3천313건·화이자 2천44건·얀센 279건·모더나 111건)이다.

전체 이상반응 신고(15만1천834건)의 95.4%에 해당하는 14만4천899건은 접종을 마친 뒤 근육통, 두통, 발열, 메스꺼움 등의 증상이 나타나 비교적 가벼운 증상으로 분류되는 일반 사례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