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체스, 케인 지지 선언…”그는 최고 공격수야! 반박할 시 축알못”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다빈손 산체스(25)가 해리 케인(28)을 향해 지지를 보냈다.

케인은 지금 토트넘 훗스퍼 이슈 중심에 있다. 성골 유스이자 주포인 케인은 토트넘 원클럽맨으로 뛰며 공식전 336경기에 나서 221골을 터트렸다. 지난 시즌엔 공격 전개 능력까지 장착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만 23골 14도움을 기록하며 득점왕, 도움왕을 석권했다. 월드클래스 기량을 과시하며 잉글랜드를 넘어 세계 최고 스트라이커로 불리는 중이다.

역량에 비해 트로피가 아쉬운 상황이다. 케인은 각종 개인 수상은 여러 번 수상했지만 트로피를 단 한 번도 들어올리지 못했다. EPL,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모두 준우승에 머물렀고 지난 시즌 잉글랜드 풋볼리그(EFL)컵에서도 결승전에 올랐으나 맨체스터 시티에 밀려 트로피를 얻는데 실패했다.

계속된 무관 속 케인은 이적을 결심했다. 토트넘 보드진에게 이적을 요구했지만 다니엘 레비 회장은 판매 불가 선언을 했다. 천문학적인 이적료를 내놓더라도 케인을 판매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확실히 했다. 아직까지 토트넘과 계약이 3년이나 남아있어 유리한 쪽은 케인이 아닌 토트넘이다.

뜻대로 되지 않자 케인은 돌발행동에 나섰다. UEFA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이후 훈련 복귀를 해야 했지만 훈련 불참을 하며 무력 시위를 펼쳤다. 존중심이 결여된 행동에 팬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현지 전문가와 언론들도 입을 모아 케인 행위를 규탄했다.

맨시티와의 2021-22시즌 EPL 개막전에서 토트넘이 손흥민 결승골 속 승리를 거두자 일부 팬들은 “보고 있나 케인”이라는 노래를 제창하며 그를 조롱했다. 현재 훈련에는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여전히 케인은 이적을 원하는 중이다. 하지만 맨시티와의 협상은 진전되지 않아 케인은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이러한 상황에도 팀 동료 산체스는 케인 편을 들었다. 그는 “케인은 세계 최고 공격수다. 이를 반대하는 생각은 축구를 알지 못하는 사람일 것이다. 솔직히 케인 이적 사가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 하지만 어떤 일이 있든 케인을 지지하는 마음은 변함이 없다. 케인이 토트넘에 남는다면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의심의 여지가 없다. 그는 최고의 프로이자 동료다. 내게도 정말 큰 도움을 줬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