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투 “오늘 아침 케인과 밥 먹었다”…주말 울버햄프턴전 ‘손-케’ 출격?

시즌 개막전에서 첫 골을 맛 본 손흥민(29·토트넘)이 곧바로 이어진 포르투갈 원정길에서 휴식을 갖는다. 손흥민은 오는 22일 울버햄프턴전에 출격 대기한다.

누누 이스피리투 산투 토트넘 감독은 19일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 원정경기를 하루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개막전(맨체스터 시티전)에 출전한 선수들은 모두 이번 경기 선발에서 제외된다”고 밝혔다. 전력상 절대적인 우위에 있는 만큼 주력 선수들을 무리시키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토트넘은 포르투갈 원정 직후 이틀만 쉬고 22일 울버햄프턴과 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울버햄프턴은 토트넘의 신임 사령탑인 산투 감독이 지난 시즌까지 이끌던 팀이다.

2017년 울버햄프턴의 지휘봉을 잡은 산투 감독은 2017~2018시즌 2부리그에 머물던 팀의 우승을 이글며 프리미어리그로 승격시켰고, 다음 두 시즌에도 팀을 프리미어리그에서 7위에 올려 놓으면서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산투 감독은 지난 시즌 많은 부상자에 팀의 전술 운영에 어려움을 겪은 끝에 울버햄프턴과 결별했다. 그리고 조제 무리뉴 감독을 경질한 토트넘의 새 사령탑에 올랐다.

울버햄프턴전은 또한 손흥민과 해리 케인(28) 듀오가 가동될지에 축구팬들의 시선이 집중된다. 둘은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단일 시즌 최다 합작 14골을 기록한 최고의 공격 단짝이다.

손-케 듀오는 지난 6시즌을 토트넘에서 함께 뛰면서 리그 통산 최다골 듀오 기록(36골)에 2골만을 남기고 있지만, 아직 가동되지 못했다. 맨시티 이적설에 휩싸인 케인이 토트넘과 갈등 관계에 놓이면서 팀 훈련 참가가 늦었다. 몸을 제대로 만들지 못해 개막전에 뛰지 못했고, 포르투갈 원정에도 동행하지 않기로 했다.

산투 감독은 “케인의 몸이 매일매일 올라오고 있다”며 울버햄프턴전 출전 가능성을 열어놨다. 케인의 다음 경기 출전 여부는 포르투갈 원정 직후인 20일 훈련으로 컨디션을 점검한 뒤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케인의 거취는 여전히 안갯속이다. 케인의 이적 의지가 강한 상황에서 맨시티 이적설은 여전히 뜨겁고, 케인을 쉽게 내주지 않으려는 토트넘과 줄다리기가 진행중이다. 산투 감독은 “중요한 건 현재 케인이 우리 선수이고, 스스로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바깥에서 케인의 상황에 관해 이야기하는 것에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케인과의 마지막 대화를 묻는 말에는 “오늘 아침 식사를 함께 했다”고 웃으며 답해 이적설이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도 팀 내부적으로는 별다른 문제가 없음을 내비쳤다.

<이정호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케인 이적하는 거야, 마는 거야”

  • ‘컬투쇼’ 前 배구선수 김요한 “게임회사 근무 중”

  • [英매체]“은돔벨레, 레비 구단주에 이적하겠다 통보”

  • ‘내가 키운다’ 조윤희의 속마음은? “경력 단절 고민”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