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보라미 별세, ‘임신중’… 안타까워

서보라미 / SNS

[내외일보] 한국 여자 장애인 노르딕스키의 간판 서보라미 선수가 35세의 젊은 나이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11일 대한장애인체육회에 따르면, 서보라미 선수는 지난 9일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

대한장애인체육회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별세 소식에 많은 장애 체육인이 슬픔에 잠겼다”고 전했다. 고인의 빈소는 강원도 원주의료원 장례식장 1층에 마련됐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다. 지난 4월 17일 결혼한 그는 사망 당시 임신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더욱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앞서 서보라미 선수는 고교 3학년 재학 중이던 2004년 계단에서 굴러 떨어지는 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됐다.

이후 크로스컨트리 스키 종목에 국내 1호 장애인 선수로 이름을 알렸다.

2008년 크로스컨트리 스키에 입문한 서보라미 선수는 2016년 장애인동계체전 2관왕, 2017년 같은 대회 3관왕에 오르며 국내 1인자 자리를 유지했다.

2010년 밴쿠버 대회와 2014년 소치 대회, 2018년 평창 대회까지 3회 연속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에 출전하며 활발하게 선수 생활을 이어왔다.

고인은 최근 E채널 스포츠예능 ‘노는 언니’ 녹화를 마치고 오는 13일 방송을 앞두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