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광화문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통보…유족 반발

잊지 않겠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7주기인 지난 4월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기억공간을 찾은 한 시민이 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서울시가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해 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을 철수하겠다고 통보해 유족들이 반발하고 있다.

9일 4월16일약속국민연대(4·16연대)가 낸 입장문에 따르면 서울시는 5일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에 세월호 기억공간을 철거하겠다고 통보하면서 이달 21일부터 25일까지 기억공간에 있는 사진과 물품 등을 정리해달라고 했다.

서울시 측이 밝힌 철거 시작 날짜는 26일이다.

세월호 유족 측은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4.16연대, 4.16재단을 주축으로 '세월호 기억공간 TF'를 구성해, 지난해 7월부터 서울시와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를 위한 단계별 공사 진행 계획으로 세월호 기억공간을 옮기는 방안을 논의해왔다.

'세월호 기억공간 TF'는 공사가 진행되는 동안에 기억 공간을 옮길 수는 있지만, 공사 완료 후에 광화문 광장에 다시 설치돼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반면, 서울시는 기억공간이 공사 이후에도 존치될 수 없으며 공사가 진행 중인 관계로 우선 철거할 것을 내세워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식수 혹은 표지석 설치는 협의해보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4.16연대는 "공사 기간에는 임시 이전할 수 있고 완공 후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취지에 맞게 위치를 협의할 수 있다"며 "서울시는 이에 대한 대안 마련은 전혀 검토하지 않았고 서울시장의 면담 또한 추진하지 않은 것에 유감이다"고 밝혔다.

이어 "세월호 가족들은 표지석이나 식수를 원하는 것이 아니다. 광화문 광장 세월호 기억공간은 시민들의 것임에도 불구하고, 지금 서울시의 일방적인 철거 통보는 세월호 지우기라 판단된다"고 반발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