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부간선지하도로·월드컵대교, 내달 1일 개통

[서울=뉴스핌] 이성화 기자 = 다음달 1일 서부간선도로에 지하도로가 생기고 한강 31번째 다리인 '월드컵대교'가 개통돼 주변 상습 교통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영등포구 양평동과 금천구 독산동을 직접 연결하는 '서부간선지하도로'를 오는 9월 1일 정오에 개통한다고 29일 밝혔다. 서부간선도로와 마포구 상암동을 잇는 월드컵대교도 이날 동시 개통한다.

월드컵대교 조감도 [서울시 제공]

서부간선지하도로는 1989년 안양천변을 따라 놓인 서부간선도로의 지하 80m에 건설된 지하터널이다. 총연장 10.33㎞, 왕복 4차로이며 2016년 3월 첫 삽을 뜬 지 5년 6개월 만에 완공됐다.

수익형 민간투자사업(Build Transfer Operate·BTO) 방식으로 건설된 유료도로로 요금은 2500원이다. 운영사인 서서울도시고속도로는 2주 동안 무료 시범운영을 거쳐 내달 15일부터 유료로 전환할 예정이다.

아울러 국내 지하도로 가운데 최초로 '다차로 하이패스 시스템'이 도입돼 하이패스 장착 차량은 주행 중 정차 없이 통행료 납부가 가능하다.

서울시는 "하루 최대 12만대에 이르는 서부간선도로 교통량 5만대를 분산해 성산대교 남단에서 서해안 고속도로까지 출퇴근 시간대 통행시간이 기존 30분대에서 10분대로 단축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지하도로 개통에 따라 기존 서부간선도로는 자동차전용도로가 해제돼 일반도로로 바뀐다. 2024년까지 보도와 자전거도로, 횡단보도 및 교차로가 설치되며 녹지 등 친환경 공간도 조성된다.

월드컵대교는 총연장 1.98㎞, 너비 31.4m의 왕복 6차로 교량으로 서부간선도로와 내부순환로를 직접 연결한다.

서울시는 월드컵대교 통행량을 하루 평균 8만대 이상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인근 성산대교 교통량이 하루 평균 15만대에서 12만대로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번 개통으로 서울 서남부 지역의 상습적인 교통 정체가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영등포구, 구로구, 금천구 등 서울 서남권 지역 발전을 견인하고 거주 시민들의 삶의 질 개선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