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격장애 배우자와 살아가기

는... 이제 포기합니다. 잠시 후에 법적 절차 알아보러 갑니다.


제 경우는 상대 배우자가 아마도 경계성 성격장애와 연극성 성격장애가 동시에 있는듯 합니다.(병원 측에서는 개인정보라는 이유로 알려주진 않더군요.)


연애할땐 왜 모르냐? 하신다면 대부분은 속을겁니다. 특히나 남녀 관계나 사회 관계가 좀 부족하다면 100% 걸려든다고 생각하네요.


상당히 두꺼운 사회적 가면을 쓴체 살아가기 때문에 이 사람의 정체를 알기는 어렵습니다. 인터넷 카더라에 따르면 정신과 의사들도 힘들어 하는 케이스가 경계성 성격장애라더군요.


아무튼 이런 상대를 남에게 얘기해봐야 저만 과민반응 하는 사람 혹은 예민보스라 불리고 편들어주는 사람도 없이 사소한 스트레스가 점차 쌓여가다 병으로 옵니다.


저는 중증 우울장애와 불면증, 심혈관계질환이 많습니다. 오늘 새벽에는 자다가 깨서 피부가 빨갛게 달아오르고 충혈된 상태여서 맥박 확인해보니 120이더궁요. 수면중엔 150넘게 치솟는거 보고 정말 내가 죽겠구나 싶어서 이혼을 결정하게됩니다.


생각해보면 살면서 성격장애가 의심스러운 사람들을 몇 본것 같긴한데, 제 뇌피셜로는....


선빡필승 혹은 선즙필승이 잦은 사람, 확인이 불가능한(또는 장황하게 늘어놓다 뻔히 아는) 거짓말을 자주하는 사람은 피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들은 자기보호라는 이름으로 피해자라 포장하지만 아프면 병원을 가야죠... 자기보호랍시고 타인에게 피해주는건 주먹이나 칼을 안쓸 뿐이지 깡패나 똑같습니다.


의외로 이런 케이스가 많다는거 보고 생각나서 한번 써봤습니다.


맨날 투덜투덜 글만쓰네요 ㅎㅎ 다들 평온하시길...